나는 티라노사우루스다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 2
미야니시 타츠야 글.그림, 허경실 옮김 / 달리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연히 텔레비전을 통해서 극장판 애니메이션 <고 녀석 맛있겠다>의 개봉 소식을 알게 되었다. 육식공룡 아빠와 초식공룡 아들의 이야기를 무척 감명 깊게 읽은지라 보러 가고 싶었는데, 지방이라서 그런지 개봉관을 찾기 어려웠다. 그래서 무척 아쉬워하고 있었는데,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가 줄줄이 출간된다는 소식을 인터넷 서점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정말 기뻐하면서 주문했는데, 이 책 <나는 티라노사우루스다>가 우리집에 한권 더 생기는 일이 발생했다. 이렇게 좋을수가...


  <고 녀석 맛있겠다>는 어린이용 그림책으로는 드물게 어른들도 울게 만드는 책이다. 공룡도감에서 봤던 무섭게 생긴 티라노사우르스의 재발견이라고 할까. 너무나도 인간적인 모습에 반했었다. <나는 티라노사우르스다> 역시 전작과 마찬가지로 이기적인 티라노사우루스가 아니라 친구를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인간적인 모습으로 그려져서, 그 반전이 무척 감동적이였다.

 

  티라노사우루스는 바위산 꼭대기에 있는 어린 프테라노돈을 잡아 먹을려고 기어 올라가다가 그만 화산이 폭발하면서 굴러 떨어졌다. 프테라노돈이 달려가 보니 티라노사우루스는 바위더미에 파묻혀있었다. 프테라노돈은 불쌍한 마음이 들어서 티라노사우루스를 구해주었다. 상처투성이 티라노사우루스를 위해 빨간 열매도 많이많이 먹여주고, 따뜻하게 낙엽으로 덮어 주기도 했다. 며칠이 지난 후, 물고기를 입에 물고 있는 티라노사우루스를 발견하고는 깜짝 놀라며 날아서 멀리 도망가 버렸다. 과연 프테라노돈이 티라노사우르스의 진짜 속마음을 알게 될 날이 올까?

 

  티라노사우루스와 친구가 되고 싶어서 티라노사우루스라고 거짓말 한 프테라노돈은 무척 사랑스러웠고, 프테라노돈과 함께 먹을려고 물고기도 잡아왔지만 '고마워' 라는 말 조차 전하지 못한 티라노사우루스는 무척 안타까웠다. 둘이 친구가 되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해피엔딩이 아니라서 그 감동이 더 큰 것 같기도 하다. 프테라노돈이 날아간 쪽을 바라보면서 눈물 짓던 티라노사우루스 때문에 무척 마음이 아팠다. 이런 시시한 그림을 보면서 내가 이렇게 감동 받을 것이라고는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이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는 달랐다. 시리즈의 모든 책들이 다 감동적이다. 이름값에 묻어가는 시시한 책이 한권도 없다.

 

  이 책 <나는 티라노사우루스다>를 비롯한 <고 녀석 맛있겠다> 시리즈는 소장 가치가 무척 높은 책이다. 책장에 꽂아 놓고서는 두고두고 꺼내보면서 그 진한 감동을 오랫동안 맛보고 싶다. 극장판 애니메이션도 무척 기대된다. 아이들과 꼭 보러 가야겠다. 평소 공룡은 무섭다고 좋아하지 않았던 딸들에게 공룡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