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가 도서관을 지고 다니는 나라는? - 먼먼 나라 별별 동물 이야기 네버랜드 지식 그림책 6
마르티나 바트슈투버 글.그림, 임정은 옮김 / 시공주니어 / 2011년 5월
장바구니담기


유치원 다니는 딸아이가 요즘 나라와 수도, 국기 등에 부쩍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국기가 어떤 모양인지, 수도가 어디인지 내게 자주 설명해 주곤 했었다. 이 책 <낙타가 도서관을 지고 다니는 나라는?>은 그런 딸아이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 잡아 버렸다.

이 책에는 정말 신기한 동물들의 이야기가 많다. 당나귀 미용실, 고양이의 꼬리등, 새 눈물을 마시는 나방, 도서관을 지고 다니는 낙타, 수영복을 입는 펭귄 등 기상천외한 동물들이 책에 빠져들게 만든다. 1편 <코끼리 똥으로 종이를 만드는 나라는?>를 능가하는 재미를 준다. 전작 보다 재미있는 후속편은 없다는 속설이 있지만, 이 책에는 통하지 않는다.

예전에는 우리 나라와 다른 나라의 차이에 대해 잘 알지 못했기 때문에 나라나 위치에 관한 책에는 거의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가 크니깐 지도에서 위치도 확인하고, 수도, 가장 긴 강 등 기본 정보도 꼼꼼하게 살펴보게 되는 것 같다. 이 책 <낙타가 도서관을 지고 다니는 나라는?>에는 해외 토픽에서나 볼 법한 별나고 신기한 동물 이야기들이 가득해서 더욱 재미있는 것 같다.

그림도 재미있고, 설명도 자세해서 좋았다. 우리딸은 특히 헝가리에 사는 수달 이야기를 좋아했다. 헝가리에는 수달이 무척 많은데 다리 밑으로는 잘 다니지 않고, 다리 위로 '걸어서 ' 건너는 것을 좋아한다고 한다. 일렬로 서서 강을 건너는 수달 그림이 무척 귀여웠다.

독후활동으로 북아트를 시도해 보았다. 동물을 주제로 한 수수께끼 책으로 만들었다. 책의 내용을 단편적으로 줄여서 문제를 만들었는데, 아이가 좋아해서 다행이였다.(아이가 만드는 과정의 모습들을 사진으로 몇장 찍었는데, 업로드 할려고 확인해 보니 없어졌다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