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꼽는 PMG 최고의 명곡은 다른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게 "Are you going with me" 와 "Last Train Home" 이다. 명곡이 워낙 많다보니 다른 곡을 선택하고 싶을 때도 있지만 라이브의 기억을 떠올리면 도저히 그럴수가 없다 (마음속으로 비명을 질렀다).





나에게 최고의 앨범은 We Live Here. 다른 앨범들보다 일상적으로 그냥 저냥 듣기에도 크게 부담이 없다. (The Way Up은 이게 불가능) PMG의 앨범 중 가장 그루브하며 힙합 느낌이 강한데 오히려 내가 좋아하는 라일 메이즈의 피아노가 빛나는 곡들이 많다. 

다시 한번 이렇게 이질적인 앨범을 만들어주면 좋겠다. 아니 제발 공연에서 이 앨범을 선곡이라도....

관객들이 너무 부럽다. We Live Here 투어엔 서울도 있었는데 95년이라니 내가 너무 어렸을껄.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1-02-25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95년엔 에디님이 너무 어렸었군요.
제 경우엔 나이를 먹을만큼 먹었었는데 말이죠.

에디 2011-02-25 23:15   좋아요 0 | URL
펫 메스니를 보러 가기엔 어렸던거 같아요. 이런거에 꼭 나이가 있는건 아니지만...

치니 2011-02-25 1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그 공연 본 사람! 메롱. ^^

에디 2011-02-25 23:16   좋아요 0 | URL
진짜 왠지 이 글 쓰면서 치니님은 직접 보신거 아냐? 생각했었어요. 아 부럽다 부럽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