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묵정밭 책고래아이들 24
이성자 지음, 조명화 그림 / 책고래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 사는 집으로 이사왔을 때 건물 옆에 작은 텃밭이 있다는 것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 이 책속의 말처럼 그야말로 묵정밭이었던 거다. 한 해, 두 해... 사람들이 왜 그 공간에 쓰레기를 버리는지 알 수 없었지. 그래서 우리가 그 밭에 뭔가를 심기로 했다. 첫 해에는 꽃을 심기로 했다. 밭을 갈아 씨를 뿌렸다. 열심히 물을 주었더니 싹이 났다. 반가운 마음에 또 열심히 풀을 뽑아주었는데 결과가 허망했다. 간신히 올라오던 싹이 잡초보다 늦게 자라 결국 잡초를 위한 밭이 되어버렸던 거다. 새싹을 이겨낸 잡초들은 정말이지 놀라운 속도로 번식하기 시작했다. 어디선가 개망초가 날아와 자리를 잡더니 달개비도 몇송이 피워올라왔다. 이런! 아주 자연스럽게 꽃밭이 만들어지고 있었던 거다. 가장 구석진 곳에서 자라고 있던 주름잎꽃이나 광대나물꽃은 왜 그리도 예쁘던지... 신기하게도 서로의 자리를 침범하지 않았다. 우리도 거들기 시작했다. 돼지풀도 뽑아주고 쓸데없이 남의 자리를 탐하는 잡초는 모두 뽑아주면서. 물론 그 다음해 봄에는 채소로 바꿔 심어 채소가꾸는 맛을 알게 되었지만 말이다. 이처럼 땅은 모두를 품어 안는다. 이 책속의 묵정밭처럼. 꽃과 벌과 나비와 무당벌레, 들쥐까지 흐뭇하고 따스하게 품어안던 묵정밭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이 책속에 담겨 있다. 진정 우리가 곁에 두어야 할 것은 빠름도 아니고 채우기도 아니다. 우리가 잃어가고 있는 모든 것은 자연속에서 우러나온다. 인위적인 것보다는 자연스러운 것들이 우리에게는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애들처럼 무슨 그림책이야? 가끔 듣는 말이다. 그림책은 애들만 보는거야? 하고 되묻는 말에 모두 어이없다는 듯 웃고 말지만. 사실 그렇다. 그림책이나 동화책은 왜 애들만 보는 거라고 생각하는 걸까? 종종 마주치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있다. 솔직하게 말해 애들이 보는 동화보다는 그다지 동화스럽지 않은 것도 사실이지만 그나마 그런 책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기에 눈에 띄면 자주 들여다보는 편이다. 동화는 힐링이다. 어디에서 이렇게 맑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 싶어서. 이기적이지 않고 원래의 제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이 바로 동화라는 공간이 아닐까 싶어서. 바쁜 생활속에서 우리가 자주 외쳐대는 말들이 있다. '느림'의 철학이라거나 '내려놓기', '비우기' 등등... 그러나 말뿐인... 그렇다면 우리는 왜 저런 말들을 소리로만 외쳐대는 것일까? 아마도 그런 것들이 필요한 까닭이겠거니 한다. 느리게 가야함을 알고 있으면서도 앞만 보고 달려왔기에 우리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를 외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내려놓아야 할 때를 지나치는 바람에 욕망의 늪에서 허덕이는 자신을 만날 때도 분명 있을 것이다. 비워야 한다고 수도없이 말을 하면서도 끝내는 비워내지 못하는 자신을 바라볼 때, 그 때 우리는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육체의 힐링도 필요하겠지만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정신의 힐링, 마음의 힐링이 아닐까 싶다. 그런 때는 이렇게 얇고 작은 동화책 한권이 위안을 줄 때도 있다. 정말 쉬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가끔 서점에 들러 동화책을 읽어보라고 하고 싶다.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