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들
태린 피셔 지음, 서나연 옮김 / 미래와사람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는 목요일마다 온다. 그날이 나의 날이다. 난 써스데이다. 라고 시작되어지는 이 책의 제목은 아내들,이다. 아내, 들? 이라고? 주인공이 써스데이라고하니 일단 상상하게 된다. 그렇다면 월요일부터 시작하여 일곱명의 아내가 있다는 말일까? 그런데 친절한 우리의 주인공께서 답을 알려주신다. 내 남편에게는 두 명의 아내가 더 있다고. 써스데이, 그녀의 말을 빌려보자면 자신을 만나기전에 이미 남편은 아내가 있었으며 자신을 만난 후 이혼을 하고 두번째 아내가 되었다. 거기까지는 이해가 된다. 그런데 왜 세번째 아내가 있는걸까? 답은 간단했다. 남편이 아이를 원하기 때문이다. 첫번째 아내였던 레지나는 아이보다 일을 중요시 여겨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했다. 그로인해 두번째 아내가 되었으며, 써스데이 역시 아이를 유산했던 까닭에 남편에게는 세번째 아내가 생겼다는 것이다. 이 무슨? 그럼에도 첫번째와 두번째 아내들은 그것을 받아들인 채 살아가고 있다는 설정이다. 그게 가능하기나 한거야? 그 질문에도 또 기가막힌 답이 따라온다. 남편은 일부다처제를 원하고 있다. 자신도 역시 그렇게 자랐다면서. 남편은 유타주 출신이다. 사족을 붙이자면 유타주의 첫 영구적 백인 정착인들이 일부다처제로 논란을 일으킨 몰몬교도들이었다고 한다.


써스데이는 다른 아내들을 만난 적이 없다. 남편의 아내들에 대해서는 알려고 하지 말 것. 그것은 불문율이다. 그 때문에 아내들은 서로가 서로를 모른다. 합의하에 이뤄진 상황이다보니 써스데이는 일주일에 단 하루만 남편을 볼 수 있다. 그럼에도 사랑한다. 너무나 사랑했기에 그런 합의를 할 수 있었다고 책에서 묘사하고 있는 것만 보더라도 써쓰데이에게 불만은 없었다. 남편의 양복주머니에서 어떤 청구서를 발견하기 전까지는. 해나라는 이름을 가진 여자에게 발행되었던 청구서를 보고 써스데이는 생각한다. 남편의 세번째 아내일 것이라고. 그리고 알고 싶어졌다. 남편의 또다른 아내들에 대해. 페이스북과 같은 인터넷을 이용해 그녀들에 관한 정보를 모은다. ( 이 장면에서 왠지 섬뜩했다. 현대인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혹은 보란듯이 사용하는 인터넷이 우리에게 어떻게 반격하고 있는가를 기가 막히게 보여주고 있어서. 보안이나 위법성따위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왜? 자신의 정보가 누군가에게 새어나가고 있을거라는 사실을 모르는 현대인들이 얼마나 있을까 싶어서다. 거짓된 정보로 접근을 하고 거짓된 정보만을 가지고 만남을 추진한다. 그 댓가를 치루어야 할 존재는 바로 자신인데도.) 그리고 써스데이는 그녀들을 만나러 간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희안한 느낌을 받게 된다. 어느샌가 써스데이에게 스며들고 있다. 그러면서도 왠지 그녀를 말리고 싶어진다. 반전에 반전을 보여주고 있으면서도 이 책은 씨줄과 날줄이 교묘하게 얽혀 있어 초반에는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는 스릴감이 있다. 이제 실마리를 잡았구나 싶었을 때 마지막 반전으로 허를 찌른다. 여자들의 욕망은 어디까지일까? 여자들의 사랑은 얼만큼의 깊이를 갖고 있을까? 경악할만한 결말마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설정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빠져들고 말았다. 해를 끔찍이도 싫어하는 저자는 지금 워싱턴주 시애틀에 살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뉴욕타임스와 USA투데이 베스트셀러 작가라는 말도 보인다. 기회가 된다면 그녀의 작품을 더 읽어보고 싶다.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