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관용어 우리 아이 빵빵 시리즈 2
현상길 지음, 박빛나 그림 / 풀잎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생각할 일이 많이 생길때면 버릇처럼 하던 말이 있었다. 속 시끄러워 미치겠네... 이렇게 말하면 옆에 있던 엄마가 얘, 너는 어떻게 속이 시끄럽냐? 거참 희한도 하다.. 이렇게 말씀하시곤 하셨다. 버릇처럼 하던 말이라 내친김에 한번 찾아보았는데, 언찮거나 걱정되는 일이 있어서 마음이 불편하다는 뜻이라고 나온다. 이렇듯이 관용어는 둘 이상의 말이 합쳐져 원래의 뜻과는 전혀 다른 의미로 쓰이는 표현을 말한다. 속이 사람도 아닌데 어떻게 시끄러울수가 있겠는가만 그만큼 마음이 불편하다는 뜻이라는 거다. 원래의 말과는 전혀 상관없는 뜻으로 쓰이는 말이다보니 상황에 맞춰서 잘 생각해보아야 그 뜻을 알 수 있다는 말이다. 책속에 나와 있는 말로 예를 들어보자면 우리가 쉽게 쓰는 말로 '해가 서쪽에서 뜬다'는 말이 있다.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지는 것이 해인데 해가 서쪽에서 뜬다? 그만큼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다거나 예상 밖의 일이 일어났을 때 이런 표현을 쓴다. 또 '열이 오른다'는 말도 그렇다. 이것은 그만큼 흥분했다거나 화가 났을 때 혹은 무엇인가에 푹 빠져서 정신을 못차릴 때 쓰기도 한다. 우리가 흔히 쓰는 '뚜껑 열린다'라는 표현도 비슷한 경우에 쓰는 말이 아닐까 싶다. 뭔가를 끓이면 열이 오르고 그 열에 의해 뚜껑이 열리기도 하니 원래의 뜻을 생각해보면 지금의 상황이 어느 정도는 이해된다고도 할 수 있겠다.

책표지에 빵빵시리즈라고 되어 있는 이 책은 어린이용임에도 어른이 보기에 손색이 없어 보인다. 빵빵한 관용어는 빵빵한 맞춤법에 이은 두번째 책이다. 첫번째 맞춤법에 관한 책은 보지 않았지만 관용어 책을 보니 어느 정도는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일단은 관용어를 설명해주는 식빵 가족의 모습이 재미있다. 식빵 아빠, 슈크림빵 엄마, 시나몬롤빵 딸, 밤만쥬 아들... 빵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도 식빵 가족의 모습이 정겹게 다가온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일에 빗대어 관용어를 하나씩 배우다 보면 아이들도 이해하기 편할 듯 싶다. 어릴 적 어른들이 쓰는 말중에 뜨거운 국물을 들이키면서 어, 시원하다~ 하시던 걸 이해한다는 게 어렵긴 했지만 어려운 말도 쉽게 풀어 알려준다면 나쁘지 않을 것이다. '가난이 들다' 라거나 '가슴에 멍이 들다', '귀를 의심하다', '누구 코에 붙이겠는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다', '담을 지다', '뜸을 들이다', '밑도 끝도 없다', '속이 타다', '얼굴에 씌어 있다' 와 같은 표현은 시간이 조금 필요해보이긴 하지만.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