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퍼 아트 - 취향을 담은 감성 종이접기
넬리아나 반 덴 바드.케네스 비넨보스 지음, 장슬기 옮김 / 스타일조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로 인해 원치않게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게 되었다. 처음에는 어느 정도 지나면 괜찮아지겠거니 하는 마음으로 그 생활을 즐기면 되겠지 했지만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좋아하는 책을 앍으면서도 이게 아닌데 싶은 마음에 결국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것을 찾아 헤매기 시작했다. 뜨게질도 해보고 그림도 그려보고... 뭐 새로운 걸 한번 배워볼까 하는 마음으로 찾아헤매던 차에 이 책이 눈에 띄었다. 예전부터 손으로 꼼지락거리며 뭔가를 만드는 데 취미가 있었던지라 망설임없이 손을 뻗었다. 취향을 담은 감성 종이접기라~ 솔직히 말해 종이접기를 한번도 안해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취향을 담았다는 말이 시선을 끌었다. 대충 훑어만 봐도 예술작품으로 보인다는 말이다. 종이 하나만으로도 저렇게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게 놀랍기도 했고. 까짓거 한번 해보지, 하는 마음으로 겁없이 덤볐다.


일단 종이 한장만으로 할 수 있는 걸 찾았다. 책 뒷부분에 전체도면을 복사해서 쓸 수 있도록 배려한 부분이 있어서 작은 것부터 하나 만들어보기로 했다. 지은이가 이야기하듯 종이학 정도는 기본으로 접어봤기에 거뜬하게 해낼 줄 알았다. 그런데 왠걸! 작품마다 난이도가 설정되어 있었는데 그걸 무시했으니 당연히 실패다. 대표적이라는 작품을 보면 펜던트 조명, 엉겅퀴 조명, 나방 전등갓 등이지만 모두 난이도가 높은 작품들이다. 다른 작품으로 다시 도전! 이것저것 준비하지 않고 종이 하나로 할 수 있다는 것이 페이퍼 아트의 장점이라면 장점일 터다. 만들기를 시작하면서 아쉽게 느꼈던 점은 설명이 너무 포괄적이라는 거였다. 초보자들이 하기에는 너무 어렵게 설명이 되어있다. 하나씩 접어보아도 다음번 접기에 대한 설명이 자세하게 나와 있지 않아서 예시에서 보여주는 그림이 어떻게해서 나온 것인지를 이해하기엔 역부족이었다는 말이다. 이렇게도 접어보고 저렇게도 접어보면서 겨우 하나씩 이해를 해야 한다면, 한번 해볼까? 하는 호기심으로 덤빈 사람이라면 아마도 바로 손을 놓지 않을까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궁금한 마음에 저자의 이력을 한번 읽어보았다. 공동저자라고 두사람의 이름이 나온다. 두사람 모두 예술과는 무관한 건축학과 산업디자인을 전공했다는 말이 보인다. 누군가에게 이런 작품을 선물받았던 것이 계기가 되었던 모양이다. 2010년부터 종이로 만드는 전등갓을 디자인하고 만들었다고 하니 자신들만의 작업실을 갖고 있다는 건 당연한 일일게다. 사진으로만 봐도 그들의 작품이 독특하게 느껴진다. 책과 더불어 실물크기 도면이 함께 왔다. 앞뒤로 도면이 그려져 있어서 종이접기에 소질이 있거나 자기만의 작품을 소유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것저것 만들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만약 초보자라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있는 종이접기 책으로 한번 시도를 해 본 후에 도전하는 게 나을 듯 하다. 참고해야 할 것은 종이접기라고는 하지만 일반적인 종이가 아니라는 점이다.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