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완벽한 가족
애덤 크로프트 지음, 서윤정 옮김 / 마카롱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ell me i'm wrong...내가 틀렸다고 말해요, 이 책의 원제다. 그냥 책을 다 읽고나니 원제가 궁금했을 뿐이다. 한동안은 그렇게 멍하니 있었다. 그리고 생각난 말, 완벽했다! ... 반전이라는 말은 상당히 매혹적인 느낌을 갖는다. 그러나 대부분의 반전은 이야기의 흐름속에서 어느정도는 숨어있는 모습을 들켜버리곤 한다. 그래서 흠, 그게 반전이었다는 거야? 라는 의구심을 불러올 때가 많았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 반전이라는 말의 속성에 끌려들게 된다. 이 책은 반전이란 말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정말 끝내주는 반전이었다, 라고밖에는 말할 수 없다. 어떠한 반전을 노리기 위해 꼬인 실타래처럼 이야기를 끌고 가지도 않는다. 작가와의 심리전에서 KO패를 당한 느낌이다.

 

전업주부인 메건과 교사를 하고 있는 크리스에게는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은 아기 에비가 있다. 비록 크고 멋지진 않지만 안식을 찾을 수 있는 집도 있으며 그들이 살고 있는 곳은 도시 사람들이 모두 부러워하는 그야말로 전원생활을 오롯이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흔히 평화로운 곳이라고 말하는. 이야기의 흐름은 메건과 크리스의 시선이 겹쳐지며 그들의 일상을 그려낸다. 그리고 가끔은 그들이 정말 행복했었던 한 때와, 혹은 조금은 불행했다고 말할 수 있는 한 때를 오간다. 마치 두사람의 일기를 훔쳐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산후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메건은 아이를 낳고 멀어진 듯한 부부관계에 예민하다. 그리고 부쩍 이상한 행동을 하는 남편 크리스는 아내 메건의 그 예민함이 너무 버겁다. 그런 와중에 마을에서 두명의 소년이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남편의 수상쩍은 행동때문에 메건은 불안해지기 시작한다. 만약 크리스가 범인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크리스가 정말 살인범일까?

 

가족들 간의 정치라는 게 이래서 무섭다. 아무도 진심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모든게 정보를 끌어내고 시험해보고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 고안된 베일에 가려진 말들이다. 정말 슬픈 일이다. 왜 서로에게 솔직할 수 없는 거지? 그러면 제임스 본드 같은 허풍쟁이가 모두 사라질 텐데. (-25쪽) 메건이 엄마와 전화로 이야기하며 생각했던 부분이다. 가족이라면 정말 서로에게 솔직해야 하는 것일까? 이야기의 흐름속에서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가족간의 엇박자가 껄끄럽게 다가온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인 동시에 누구나 외면하며 살았을 그런 부분인 까닭이다. 살면서 나를 가장 아프게 만드는 건 바로 가까이에 있는 사람이라는 말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가족이기 때문에, 혹은 친구이기 때문에 괜찮을거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이해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인지 메건의 저 말은 결코 쉽게 넘어가지 않았다. 어떤 상황이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진심을 담은 대화가 아닐까 싶어서.

 

알 수 없는 비밀을 품고 있는 남편과 그 비밀로 인해 남편을 의심하는 아내. 완벽해보였던 그들의 삶에 무엇이 문제였던 것일까? 비밀이 밝혀지는 순간 알게 된다. 우리에게 가족이란 의미가 어떤 것인지를. 그리고 가족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에서 무엇을 되돌아보아야 하는지를. 사랑은 그저 좋은 것을 사주고 맛있는 걸 먹는 순간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걸. 모든 순간을 배려해주고 관심을 가져주는 게 진정한 사랑이라는 것을. 작은 것까지도 함께 울어주고 기뻐해주는 마음이 필요하다는 것을. /아이비생각

 

모든 사람이 행복이라는 가면을 쓰고 있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다들 문제를 안고 있다. 힘든 일을 겪고 있고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다. 다들 그렇게 살아간다. 피할 수 없는 죽음을 향해서 조금씩 나아가는 동안 우리는 그 문젯거리를 고치려고 노력한다. 문젯거리는 우리에게 인생에 집중할 수 있는 힘을 준다. 병적이다. (-2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