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색 색연필로 완성하는 Real 풍경화
하야시 료타 지음, 김재훈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百聞不如一見이란 말이 있다. 백번 듣는 것보다 한번 보는 게 낫다는 말이다. 그림도 그렇다. 백번 말하는 것보다 한번 더 그려보는 게 훨씬 더 많은 가르침을 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책을 가까이하고 말았다. 자꾸 그려봐야 한다는데도 뭔가 더 빠르게 이룰수 있는 지름길을 찾고 있는 것일 게다. 그게 아마도 솔직한 심정이 아닐까 싶은데 사실 뭐든 그렇다. 자신이 하는만큼 실력이 느는 건 진리다. 그래서 또 반성하게 된다. 그렇지만 이렇게 다른 사람의 그림을, 그것도 뭔가를 가르쳐주기 위해서 보여주는 그림이라면 한번쯤은 더 봐도 될 듯 하다. 물론 자신의 취향에 맞는 그림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말이다.

책을 펼치면 저자의 그림이 먼저 반긴다. 그러나 개인적인 느낌으로 볼 때 전체적으로 살짝 불편하다. 어둡고 칙칙한데 음산한 느낌마저 들기도 한다. 비 온 후의 장면이라거나 물과 관련된 장면이라서 그럴수도 있겠다고 생각은 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비가 많다는 일본의 기후조건을 떠올리게 된다. 그거야 어쩔 수 없이 화가만의 작법일수도 있겠고 화가가 추구하는 작품세계가 그럴수도 있으려니 한다. 그런데도 자꾸만 바라보게 되는 묘한 힘이 있다.

놀라운 것은 이 책에서 사용한 그림도구가 색연필 5자루뿐이라는 거다. 파랑, 빨강, 노랑, 검정, 흰색이다. 전부 프리즈마컬러라고 나오는데 사진으로 보여지는 것은 48색이다. 저 다섯가지 색상만으로 모든 색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그리고나서 색연필을 쥐는 위치와 쥐는 힘을 조절하면서 색연필을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말해주고 있다. 왠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새롭게 다가온다. 색연필은 유성과 수성, 두가지가 있다. 사실 빨강, 파랑, 노랑은 색의 3원색으로 그것들을 섞으면 왠만한 색은 다 만들 수 있다. 파랑, 빨강, 노랑은 유채색이고 검정과 흰색은 무채색이다. 만들 수 있는 색은 무한하다고 하지만 그것도 어느정도는 익숙해져야 가능할 것이다. 그러니 모든 것은 오로지 연습량의 차이일 것이다. 흰색을 제외하고 빨강, 파랑, 노랑, 검정이 기본4색이라 하는데 그것을 이용해서 나무 한그루를 그리며 덧칠하는 순서를 보여준 것은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 외에도 입체감 표현하기, 깊이 표현하기, 물 표현하기, 구도잡기등을 세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실제로 야외에 나가서 그림을 그리는 실전연습용이 보여진다. 저자의 말대로 야외로 나가 그림을 그린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럴 때는 이렇게 하세요, 라고 저자가 권하는 작은 꿀팁도 있다. 연필로만 그리다가 색을 입히고 싶은 욕심에 한번 들여다 본 책이었는데 '오래된 문이 있는 풍경'은 저자의 알려주는대로 따라서 한번 그려보고 싶어졌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