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했고 미워했다 에프 영 어덜트 컬렉션
캐서린 패터슨 지음, 황윤영 옮김 / f(에프)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의 한구절같기도 하고, 유행가 가사같기도 한 책의 제목. 그리고 묘한 표지그림. 처음엔 심리학이려니 짐작했었다.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다루면서 심리적인 면을 말하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이 책은 딱 부러지는 성장소설이다. 한 아이가 태어나고 그 아이가 자라면서 겪어가는 삶의 모습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성장소설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희망조건까지도 완벽하게 갖추었다. 루이스와 캐롤라인은 쌍둥이로 태어났다. 몇 분 먼저 태어나 언니가 된 루이스는 몇 분 늦게 나왔으나 허약했던 캐롤라인에게 모두의 관심을 빼앗겨버린다. 그녀들이 태어난 곳은 바닷가 작은 섬이었으며 아버지는 어부였다. 그랬기에 아버지에게는 아들이 필요했다. 이쯤되면 누가 아들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는 뻔하다. 게다가 캐롤라인에게는 아름다운 목소리마저 있었으니 그녀의 노랫소리는 작은 섬마을 사람들을 모두 행복하게 만들었다. 결국 루이스는 아버지 곁에서 묵묵하게 일을 거드는 딸이 되고 그 모든 수고로움의 끝에는 캐롤라인이라는 종착지가 있었다. 그나마 하나뿐이라고 여겼던 친구 콜마저 캐롤라인에게 빼앗겨버리고 만다. 이런 이야기라면 대충 줄거리를 짐작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겠지만 이 책은 질투에 사로잡힌 소녀의 모습보다는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소녀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섬을 떠나고 싶었으나 두려움에 떨었던 루이스에게 선장 할아버지는 말했다. 누구도 너에게 이곳에서 희생하라고 말한 사람은 없다고. 가족을 위해 떠날 수 없다는 말은 너의 핑게일뿐이라고. 자신이 무엇이 되고 싶은지 물어보라고. 그리고 그녀 루이스는 떠났다. 의사가 되기 위해서. 그리고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아서. 그녀는 의사가 되었을까?

 

이 책의 짧은 소개글을 읽으면서 심리적인 면을 많이 다룬 책이었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이 있었다. 누군가는 희생하고 누군가는 그 희생을 당연하다는 듯 받아가는 형제간의 이야기나, 비교당하면서 지냈던 시절의 아픔을 간직하고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사실 우리 주변에서도 많이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이야기의 끝에는 항상 이런 말이 꼬리처럼 붙게 된다. 내가 누구때문에 이렇게 살아야했는데, 라거나 누가 그렇게 희생하라고 강요했느냐, 라는 식의 꼬리. 그래서 기대했던 것 같다. 누군가의 상처, 누군가의 희생에 대한 치유의 글을. 결국 선장 할아버지의 말처럼 자신에 대해 먼저 생각하는 게 옳은 일일까? 누군가를 위해서, 혹은 누구때문에 라는 말은 핑게에 불과한 것일까? 잘 모르겠다. 엄마와 비슷한 삶의 형태로 살아 가고 있었지만 자신만의 목표를 잊지않는 루이스의 여정을 응원하고 싶어진다. 이 책은 전체적으로 기독교적인 분위가가 상당히 강하다. 저자에 대해 찾아보니 성경과 기독교 교육을 전공했으며 일본에서 선교사 활동을 했고 아동청소년문학 작가로 꼽히는 사람이라고 나온다. /아이비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