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전 경제 선언 - 돈에 의존하지 않는 행복을 찾아서
쓰루미 와타루 지음, 유나현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대인들이 돈없이 살 수 있을까? 단언컨대, 그럴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없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이 없어도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꿈을 꾼다. 그것을 바꿔 말한다면 돈에 치여사는 삶에 지쳤다는 말도 될 듯 하다. 돈을 쫓아가지 말고 돈이 쫓아오게 하라는 말은 이미 이론에 불과할 뿐이다. 오죽했으면 돈의 노예가 되어버린 삶이라는 말이 나왔을까. 내려놓기나 비우기와 같은 삶의 형태를 이야기한 것은 오래전의 일이다. 언제부터인가 미니멀 라이프라는 말도 심심찮게 들려온다. 그것은 불필요한 물건이나 일을 줄이고 생활에 꼭 필요한 것만으로 살아가자는 생활방식인데, 사실 인간이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은 그다지 많지 않다. 욕심때문에 쌓아두고 살아가는 것이다. 법정스님의 말씀을 또다시 떠올린다.

 

문득 생각해보게 된다. 우리에게 자본주의라는 말은 그다지 오랜 역사를 갖고 있지 않다. 산업혁명으로 인해 태어난 말이기 때문이다. 이익추구를 목적으로 하다보니 결국에는 물질주의, 금전만능주의라는 걸 불러왔다. 그리고 우리는 지금 모든 것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모든 것이 넘쳐나다보니 이윤을 추구하기 위한 기업은 소비자들을 부추겼다. 남들이 가져가기전에 네가 먼저 가져가라고.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주겠다고. 그래서 사람들은 집안 구석구석 물건을 쌓기 시작했다. 집이 비좁다고 아무리 큰집으로 옮겨가도 쟁여놓기 시작한 물건들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았다. 마치 더 큰 물건을 들여놓기 위해 더 큰 집으로 옮긴 것처럼. 너무나 편한 세상, 너무도 흔한 세상에서 살다보니 소중한 것들을 잊게 되었다. 아니 무엇이 소중한지조차 알 수 없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 사람들은 또다른 꿈을 꾸기 시작했다. 이렇게 물건을 쌓아놓지 않아도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우리는 지금 최첨단의 시대에 살고 있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의 변화는 '돌이킬 수도 없고 멈출 수도 없는 것'이라는 말까지 있다. 하지만 묻고 싶다. 정말 그럴까? 실제적으로도 우리 삶의 모든 것은 디지털의 영향력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디지털은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일까? 단순하다. 컴퓨터의 등장부터다. 그러나 지금의 우리는 너무 깊숙한 곳까지 관여하는 디지털의 영향력에 저항감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우리는 말한다. 아날로그식 감성이 그립다고. 거짓으로 포장되어진 것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 싶어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 책은 바로 그런 틈새를 파고 들었다. 돈없이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겠다고. 공유나 대여, 혹은 증여와 같은 제도가 찾아보면 많다고. 봉사를 하거나 공공시설물을 이용하거나 서로 도와가며 살아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것중에는 아직 우리에게 문명이라는 것이 찾아오기 전의 생활방식도 들어있어서 새삼스러웠다. 산업혁명이 있기전의 우리는 정말로 서로 도와가며 살았다. 지금은 역사책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향약이나 두레, 품앗이와 같은 것들이 서로 도와가며 살아가는 삶의 형태다. 지금보다 조금만 불편하게 살아도, 지금보다 조금만 부족하게 살아도 일상생활에 큰 지장은 없다. 돈에 의존하지 않는 행복을 찾아서, 라는 말이 책표지에 보인다. 굳이 이런저런 방법을 찾아헤매지 않아도 내 삶에서 조금만 덜어내면 된다. 조금만 불편하게 살면 된다. 꼭 필요한 것만 가지고 산다는 게 생각해보면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닌 것이다. /아이비생각

 

사람이 살아가는 사회의 형태를 자유주의, 민주주의, 사회주의, 자본주의, 공산주의와 같은 말로 부르기도 한다. 그렇다면 사람이 살아가기에 좋은 사회의 형태는 어떤 것일까? 우리나라는 헌법1조1항에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라고 말하는데 정말 그럴까? 뜬금없이 생각난 말인데 엄청나게 궁금해지고 말았다. 정말 그럴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