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수꾼들]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밀수꾼들
발따사르 뽀르셀 지음, 조구호 옮김 / 책으로보는세상(책보세)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 이 책을 읽는 것은 쉽지 않았다. 낯선 지명과 이름에 몇 번이나 책의 앞뒤를 왔다갔다해야 했고, 종이에 이름과 간단한 인물소개(?)를 쓸까 생각하기도 했었다. 초반 30장 정도는 한 세 번쯤 읽은 것 같다. 읽고 한동안 손을 놓고 또 다시 읽고 읽고...

 

 얼마 전에 남자친구와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혹시 전쟁이 나서 우리가 만나지도 못한 채로 살아야 한다면, 그래도 어떻게든 살아남으라고. 나 역시 절대 죽지 않고 악착같이, 무슨 짓을 해서든 살아남을테니. 살아야 우리가 만날 희망이라고 가질 수 있지 않느냐는 말을 했다. --- 이 때의 대화가 책을 읽으며 문득, 떠올랐다.

 

 사실 이 책은 이 '이름'만 넘어가면 그렇게 어려운 책은 아니다. 전쟁과 가난이라는, 개인이 어찌 해 볼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한 개인들의 투쟁기로 봐도 상관 없으리라. '밀수'라는 불법적인 일을 하지만 그 일 자체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밀수품은 이 배를 탄 이들에게 희망이라고 해도 좋고, 자신이 가진 꿈을 실현시켜줄 그 무언가를 상징한다. 이 물건만 넘기면, 제대로만 된다면 꿈꾸던 일이 실현될 것이다!, 라는 희망. 힘들 때면 이들은 과거를 회상하고, 밀수품을 넘긴 이후의 미래를 꿈꾼다. 이들에게 현재는 그만큼 각박한 것이며, 파도처럼 차가운 것이다.

 

 내일은.....(선장은 생각했다) 좋은 날이 될 거야.

 

 그래서 선장의 이 말은 깊은 울림을 지닌다. 두려움을 터뜨리고, 절망하고, 만신창이가 될 지언정, 살아남으려는 인간의 모습은 -때로는 비참할지라도- 그 자체로 감동을 준다. 이 책에서 내가 느낀 것처럼 말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3-04-23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떻게 있든 모두 같은 하늘 아래에 있는걸요.
떨어지는 법은 없다고 느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