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쥐 수프 난 책읽기가 좋아
아놀드 로벨 글.그림, 엄혜숙 옮김 / 비룡소 / 199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족할 수 있다면 삶이 하나도 복잡지 않으리라...

요즘 아이들이 뉴스를 보며 질문을 할때 나는 자주 이런 대답을 한다..어른의 세계는 생각보다 복잡하단다..그렇게 만만치가 않아.....

생쥐가 족제비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중에 [커다란 돌멩이 두 개] 이야기가 나온다.

아름다운 풀꽃에 둘러쌓여 세월좋은 구름밑에 지내고 있는 이 두 돌멩이는 저편 언덕이 궁금해진다...지나는 새에게 언덕 저편에 대해 물으니 훌쩍 날아올라 마을과 성을 보고 온 이야기를 해준다..그것이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인양 두 돌멩이는 절망한다..너무나 길게도 슬퍼한다.자신들이 결코 그것을 볼 수 없음을 알고 있기에....

어느날 앞을 지나는 생쥐에게 언덕 저편에 대해서 또 묻는다...미련이 남아서.. 생쥐는 언덕위 꼭대기에 올라서 보곤 땅과 돌멩이.풀들과 꽃이 있는 멋진 풍경을 이야기한다.두 돌멩이는 감격해한다..새가 거짓말한 것이라고 자신들이 있던 그곳과 언덕저편은 다르지 않음을 알고 안심한다..그제사 행복해하는 두 돌멩이..

아이들 책이지만 수많은 진리가 숨어있다..이 이야기..현재의 자신의 자리에서만 만족한다면 무엇하나 근심이 없다...

누구나 다 자신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본다..높이 나는 새는 높이 솟은것들만 바라보듯이 그것은 그네들의 것이고 땅밑에 엎드린 생쥐는 그들이 기어다닐 수 있는 곳만 바라다 보고 관심있어한다...두돌멩이는 우리 자신이고 그들이 그토록 궁금했던것은 우리의 미래가 아닐까?

너무 높은 곳에 있는 목표는 꿈꾸기 어렵기만하고 우리의 노력으로는 가 닿을 수 없기에 더욱 절망하게 되는 진리....안되는게 없다는 세상의 부추김을 이제는 잊고 싶다..아이들에게도 아이들의 행복에만 만족에만 촛점을 맞추어야지 더 높은 곳을 바라보라는 부추김을 이제는 그만 하고 싶다..언젠가는 스스로 가 닿기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똘이맘, 또또맘 2006-10-30 1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관함에 담아두는 책이 또 한권 생겼답니다. 아직 우리 똘이가 읽기엔 조금 어려운것 같아 망설이고 있는 책이...그래도 사고 싶어지는책이... 님 책방에 오면 자꾸만 쌓여 간답니다.

해리포터7 2006-10-30 1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똘이맘님 안녕하셨어요?전 잘 지낸답니다.ㅎㅎㅎ
이책은 그케 글이 많지 않아요..단지 1.2학년을 겨냥한다고는 써있지만 왠만한 동화책 읽는 애들에겐 무리 없을듯 합니다..전 아놀드 로벨을 좋아해서 모은겁니다.

2006-10-30 14: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해리포터7 2006-10-30 1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캬~ 속삭이신님..이캐 불러보고 싶었어요.싫다하시면 시정하겠슴다.ㅎㅎㅎ 좋으시다니 저도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