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과 유진 푸른도서관 9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04년 6월
장바구니담기


핑, 나는 콧방귀를 날리며 엄마의 말을 잘랐다. 그렇기, 성적얘기가 왜 안나오나 했어. 나한테 들어가는 본전 생각이 나겠지. 그렇게 아까우면 날 왜 낳았대. 형진이 같은 애나 다섯쯤 낳아서 키울 일이지.
내 마음속은 엄마에게 퍼붓고 싶은 말로 부글거렸다. 나는 책상 앞에 앉으며 오디오 스피커 볼륨을 확 높엿다. 내 잎에서 쏟아지려는 말을 지워 비리기 위해서였다. 그 순간 눈앞에 별이보였다. 엄마가 내 머리통을 책상에 박아 버린 것이다. 고개를 드니 엄마가 손을 허리에 얹은 채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나는 엄마를 노려보았다.
"너 지금 엄마가 말하는데 무슨 태도야? 어디서 이렇게 버릇없이 굴어!"
어른들은 이렇다. 할 말이 없으면 어른이라는 것을 앞세워 누르려 든다. 이럴 때 맞는 것을 내세워 반항하는 것은 유치한 짓이다. 나는 숨을 골랐다. -98p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6-10-20 09: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해리포터7 2006-10-20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구.속삭이신님..제가 무슨 그런 늬앙스라도 풍겼을까요?전 요..요즘 님의 마음이 어떤지 알것 같아서 지켜볼 뿐이랍니다..뭘 그런걱정을 다하시나요..늘 그자리에 계셔만 주셔요..댓글같은거 신경쓰지 마시구요..좀 있으면 님도 후련해지는 시기가 찾아오겠지요..저도 기원하고 있을께요..모든것이 순리대로 잘 해결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