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로 멋진 크리스마스 트리 베틀북 그림책 67
바버러 쿠니 그림, 글로리아 휴스턴 글, 이상희 옮김 / 베틀북 / 2004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바버러 쿠니의 그림이다..언제나 포근한...느낌을 주는 그림..너무 심심하다 싶을 만큼 평온한 그림...우아하다는 찬사를 받을 만하다.

뜨거운 여름날 이책을 읽었었는데..정말 시원한 눈그림에 홀딱 반하고 말았다..온세상이 다 하얘서 그겨울의 하얀 숨결도 다 기억이 날 만큼 섬세하다..

세계1차대전이 한창이던 시기에 이 아이가족이 살던 산속 마을은 언제나 평화가 가득했다. 전쟁은 아버지를 데려갔지만 매일밤 아이의 기도속엔 아빠가 크리스마스엔 돌아오게 해달라는 소원이 들어있다.

아빠가 전쟁에 나가기전  아이는 아빠와 산꼭대기에 올라서 올해의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울만한 나무를 고르러 갔던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해마다 그마을의 교회엔 한집안이 크리스마스트리를 선물하는 풍습이 있는것이다..올해는 아이의 집이 그 일을 하기로 굳게 약속했다.올해의 천사역할을 하게된걸 기쁨으로 엄마에게 전하지만 아이를 천사처럼 보이게할 드레스는 살돈이 없다. 아빠가 없는 집안은 그렇게 힘든것이다..하지만 엄마는 아이에게 아쉬운소릴 하지 않고 기다린다..크리스마스 이브는 다가오고 아이의 아버지는 돌아오지 않고 안달이 난 목사님은 다른집에서 좋은 트리용나무를 가지고 있으니 양보를 해달라고 한다..아이의 어머니는 남편의 약속을 굳게 믿는다고 딱 잘라 말한다..

그날밤 늦게 아이와 엄마는 소식이 없는 남편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눈밭을 헤치며 산을 오른다..썰매를 끌고서... 무섭다는 아이를 달래려고 엄마는 천사의 노래를 부른다..아이가 가리키는 산의 발삼 전나무에는 아빠와 미리와서 묶어두었던 리본이 팔락인다. 아빠의 도끼로 힘들여 자른 나무를 둘이서 썰매에 싣고 돌아와 교회의 마당에 세우곤 서둘러 집에 돌아온다...그러자 언덕 위로 해가 떠오르고..엄마는 자신이 입었던 웨딩스레스에서 레이스와 리본을 잘라서 천사옷을 짖기 시작한다..아이가 소원했던 인형에게도 똑같은 천사옷을 만들어 입히고.....그날 엄마는 그렇게 아침을 맞이한다.

전쟁에서 쉽게 돌아올 수 없는 남편의 약속을 꼭 지키기 위해서 아내는 무던히도 애를 썼다.딸아이와 함께 말이다..

아침일찍 문을 두드리는 목사님..기뿐맘으로 밤새 생겨난 멋진 크리스마스트리소식을 전한다..또한 간밤에 울려퍼졌다던 천사들의 노랫소리도 들었다는 마을사람들의 이야기도 전한다. 아이는  이비밀을 행복하게 간직한다.

아이가 이세상에서 본 드레스중에 가장 예쁘다는 드레스는 아이를 정말로 천사처럼 보이게 하였다..엄마의 해사한 미소에 만족감이 어린다..그날밤 교회에선 트리를 아름답게 장식해놓고 크리스마스 의식이 치러졌다.크리스마스트리에 묶어놓은 선물을 나누는 시간에 아이들 모두 선물을 받는다. 이 아이를 제외한 모두가 말이다.눈물을 떨구는 아이에게 성 니콜라스 할아버지가 가져다 주신 트리꼭대기를 장식하던 천사인형...아이를 꼭닮아 있다.입은옷도 꼭닮아있어 아이의 것임을 알 수 있었던 것이다.교회를 나서는 모녀에게 성 니콜라스할아버지가 하나의 선물이 더 있다고 하신다.. 그선물을 받고 기뻐할 모녀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이야기가 어쩜 이렇게 행복할 수 있는지..축복을 가져다 줄 수 있는지...크리스마스에 딱 어울릴 만한 감동적인 그림동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