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칭 파이어 헝거 게임 시리즈 2
수잔 콜린스 지음, 이원열 옮김 / 북폴리오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들책이라고 하기엔 좀 잔인한 설정이다. 이시리즈는 말이다. 헝거게임은 공개적으로 살인을 인정하고 약육강식이라는 미명아래 우승자를 결정하고 마치 꼭두각시처럼 힘없는 자들을 지배하는 빅브라더가 존재한다.

이책은 헝거게임의 2편인데 1편을 읽은 독자들은 다 눈치챘을 법한 이야기가 드디어 시작되려한다. 물론 책의 말미에 말이다.ㅎㅎㅎ처음엔 딸래미친구가 무지 재미있게 본다고 하기에 얼마나 재미있길래 하고 관심을 가졌더랬다.  1권을 읽고는 왜 이런책을 내가 진작 알아보지 못했나 하는 후회스러움이 밀려온다. 예전에 해리포터를 밤새워 읽던 시절로 되돌아간느낌이랄까....

 

책의 배경은 지구의 미래라지만 수도를 제외하곤 주인공이 사는 구역에서는  첨단과학은 잘 찾아보기 힘들다. 다만 주민들을 감시하는 시설이나 제제도구같은 것만 빼면 말이다. 1편에서 사랑하는 연인역할을 잘 꾸며내며 공동우승으로 살아남은 12구역의 캣니스와 피타는  헝거게임의 우승자로서 갖가지 혜택을 누리며 고향에 살고 있다. 오직 살아남는것만 생각했던 캣니스는 우승자로써의 삶이 만만지 않음을 느낀다. 

지난해 헝거게임의 우승자로서 당연히 해야하는 일중에 수도캐피톨에 의해 지배되는 다른 12구역을 도는 우승자투어에 참여해서 자신의 여동생과 너무 닮아 애처로왔던 어린여자아이 루가 살았던 11구역에서 루를 지켜주려했던 캣니스를 향해 경의를 표하며 루가 불렀던 노래를 부른 노인이 총살되는 장면을 우연히 목격하게 되고 캣니스는 이 체제의 악날함에 치를 떨게 된다. 그리고 무언적으로 자신들을 통제하는 권력에 항거하는 분노를 표하는 구역들이 더러있다는 느낌을 받은 캣니스는 스노우 대통령이 주장하던 반란의 싹이 자라나고 있음을 절감하게 되고 자신이 아무리 피타와 사랑에 빠진척 능숙하게 연기해도 그런 분위기는 없어지지 않을거란 생각에 도망가고 싶어한다. 

 

오래전부터 사냥을 함께하며 사랑하는 마음을 키워온 게일에게 그런결심을 털어놓지만 다른구역에서 반란이 시작되었다는 정보로 그동안 저항의식을 쌓아온 게일은 화가나서 돌아가 버린다. 게일과 헤어진지 몇시간도 되지않아 12구역엔 평화유지군대장이 쥐도새도 모르게 바뀌고 병력은 더욱 강화되었고  게일은 엄청난 고초를 겪게 된다.  캣니스의 엄마의 치료덕분에 게일이 죽음의 고비를 넘어온 날 캣니스는 자신이 오직 자신의 안전만을 생각한것이 너무나 부끄럽고 주위사람을 위험하게 한 일임을 실감한다.  힘겹게 전후무후했던 공동우승을 끌어내었던 일련의 사건으로 스노우대통령으로 부터의  엄청난 복수가 기다리고 있음을 직감한다.

 

스노우대통령은 반란의 도화선이 되어버린 캣니스를 그리 호락호락하게 놔두지 않는다. 25주년 헝거게임을 특별하게 한다는 미명아래 다시한번 헝거게임에 나가게 되어버린 캣니스와 피타는 지난 헝거게임에서 멘토였던 헤이미치의 도움으로 간신히 버틴다. 하지만 캣니스는 스노우대통령이 이 게임에서 자신을 없애버리려 한다는 생각을 하게되고 여러모로  살아돌아가야 할 사람은 피타라는 결론을 내리고 오직 피타를 살려낼 궁리만 한다.

이책에서는 켓니스의 멘토였던 헤이미치가 어찌하여 술주정뱅이가 되어 혼자살고 있는지, 엄마의 어렸을적 친구가 헝거게임에 출연해서 죽은 이야기등 캣니스는 자신의 주변인물들에 대해서 서서히 이해하기 시작하고 엄마를 이제는 더이상 미워하지 않게 된다.

그리고 시장의 딸인 매지가 처음 헝거게임에 나가게 된 캣니스를 위해 가슴에 달아주었던 흉내어치핀(사람의 노래를 똑같이 따라하는 새모양의 핀)이 어떤의미인지 곳곳에서 실마리가 드러난다. 하지만 캣니스가 그것을 알게되는 것은 2편이 끝나갈 때 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