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그리다 - 올드독 작가 정우열과 반려견 소리 그리고 풋코의 동고동락 10년
정우열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4년 1월
평점 :
품절


 개를 그리다 올드독 작가 정우열과 반려견 소리 그리고 풋코의 동고동락 10년


올드독의 제주일기를 보고 더욱 궁금해진 작가입니다.

예전에 보던 영화리뷰책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데요.

왜 '올드독'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는지를 이해하게됩니다.

올드독 = 정우열과 소리 그리고 풋코라는 말에 끄덕끄덕하게 되는 이야기였습니다.

크기만 조금 차이가 날뿐 누가 소리이고 누가 풋코인지 구분할 수 없는 외모.

구분방법과 이들이 이렇게 비슷한 이유는 책을 보고 아!하게 되네요.

올드독의 제주일기를 통해 소리와 풋코를 인상깊게 살펴봤다면 아주 흥미롭게 읽어갈 책입니다.

꼭 숨은그림찾기 하듯이!

한동안 애묘인들의 이야기, 길고양이들의 이야기로 고양이를 키우고 싶단 생각이 폴폴 생겨났는데요.

이 책을 보니 사건 사고가 빵빵 터지는 같이 사는 재미는 역시 개쪽인가 싶습니다.

현실적으로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기에 책 속 이야기는 대리만족을 충분히 느끼게 해주는데요.

그 이유는 작가가 '개'를 자식처럼 키우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기때문입니다.

엄마들이 아이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기억에 남기고 싶어하듯이 작가도 풋코와 소리에게 똑같이 하고 있더군요.

작가의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에서 그런 것들이 느껴집니다.

1,2년도 아니고 10년을 함께한 개라면 더더욱 이해가 갑니다.

개와 관련된 깨알같은 에피소드에서 정을 느끼게 됩니다.

이런 느낌때문에 저자는 개를 키우는 거고 결국 개를 그리기까지 된 것이겠죠.

어린 시절 개를 키워보기는 커녕 심부름 갔다가 나를 쫓아오며 사납게 짖어대는 개의 이미지가 남아

아직도 지나가다가 개를 보면 슬금슬금 돌아가거나 두려움에 멈칫하게 되는 건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죽기 전에는 꼭! 넓은 마당이 있는 집에서 키워보고 싶습니다. 꼭!

"15년 이상 함께 살아갈 각오와 여건이 되는지 차근차근 생각해 본 후 개를 키웁시다."


개를 키우는 것도 육아나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들게하는 이야기였습니다.

마지막에 제주로 이사한 집이 딱 나오던데... 그 장면을 보니 이젠 세상에 없는 소리의 모습에 더욱 눈이 가네요.

어른도 물론이지만 아이들과 같이보면 더욱 좋은 책이라서 작은 아이에게 살포시 건네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