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경제학자라면]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당신이 경제학자라면 - 고장 난 세상에 필요한 15가지 질문
팀 하포드 지음, 김명철.이제용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4년 6월
평점 :
품절


'경제'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매일마다 관심 갖는 주제이지만, '경제학'은 사실 크게 관심 갖기 어려운 분야이다. 만약 경제학을 미시경제학과 거시경제학으로 구분해본다면 거시경제학은 특히나 개개인에게는 매우 낯설고 거대한 논의로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이다. 거시경제학은 개인의 소비, 정부의 지출, 투자, 수입 등 돈의 흐름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다루는 분야이다. 개인의 의사결정과 선택을 주로 다루는 미시경제학에 비해서 마치 물과 같이 '흐름'이 중요한 분야이다. 따라서 '흐름'을 고치기 위해서는  '흐름'을 구성하는 요소, 방해하는 요소, 원활히 할 수 있는 요소 등을 우선 이해해야 한다. 결코 쉽사리 다가오긴 어려운 분야다.



이런 거시경제학 분야를 '글 깨나 쓰는' 팀 하포드가 다루었다. 


팀 하포드는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경제학 콘서트>와 <경제학 콘서트 2>의 저자이다. 몇년 전 기사로는, 경제학을 본격적으로(박사학위?) 공부하려던 팀 하포드는 본인의 재능이 학문적 연구보다는 글을 잘 쓰는데 있음을 알고 방향을 전환하였다고 기억한다. Financial Times의 칼럼리스트이자 뉴욕타임즈, 포브스, 가디언 등에 기고하고 BBC 라디오에서도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면 굳이 <경제학 콘서트>를 보지 않았더라도 그가 어느 정도의 필력을 갖추었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저자 팀 하포드의 기본 필력을 바탕으로 거시 경제학을 다루고 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데뷔작부터 이어져 온 그만의 성공 공식이 담겨져 있다는 점이다. 가벼운 관점에서 질문을 던지고, 이를 풀어내기 위해서 다양한 사례를 동원해서 설명하고 결코 가볍지는 않지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에서 마무리를 짓는 과정을 무척 흥미진진하게 풀어내고 있다.총 15장으로 구성되어 있는 책은 거시경제학의 많은 분야를 다루고 있다. 기본적인 통화정책, 화폐, 인플레이션부터, 고전학파/케인즈학파, 실업 등은 물론이며 비교적 최근의 이슈인 행복지수, 지속가능성, 빈곤과 불평등 등 거시경제학에서 다루고 있는 다양한 이슈가 질문 -> 대답의 반복 형식을 빌어 논하고 있다.

책을 읽는 또 다른 소소한 재미는 각 장을 시작하는 표지 뒤에 숨겨있다. 책 전체는 다소 무겁지만, 뒷표지는 상대적으로 그의 전작들에서 느낄 수 있는 다정다감함이 살아 있다. 영화, 소설, 문학 등에서 인용한 각종 문구는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있는 글들이 아니다. 오히려 각 장의 핵심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여름 모 기업 경제경영연구소에서 여름 휴가 추천도서로 이 책이 선정되었다. 
그러나 사실 휴가에 가볍게 읽을 책은 아니다. 
그렇지만, '경제'를 구성하는 요소가 개개인의 관점과 더불어 돈의 전체적인 흐름에도 있다는 것을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여름 휴가를 기꺼이 투자할 가치가 있을 것이다.


p.s. 책 안에 담긴 케인즈의 이야기는 도전 의식과 함께 경외감 또는 두려움을 주기도 하겠지만.

"최고의 경제학자라면 보기 드물 정도로 여러 재능을 겸비하고 있어야 한다….. 어느 정도는 수학자이자 역사학자, 정치가, 철학자가 되어야 하며, 상징을 이해하고 말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 경제학자는 보편적 시각에서 개별적 사건을 살펴보아야 하며, 생각의 나래 속에서 개별적 사건을 살펴보앙야 하며, 생각의 나래 속에서 추상성과 구체성을 동시에 느껴야 한다. 또한 미래를 지향하면서 과거의 불빛 아래에서 현재를 연구해야 한다. 사람의 본능과 관습 중 어느 한 부분이라도 경제학자의 관심 밖에 있어서는 안 된다."(P.351-352)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