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서점 요즘  [2005. 1. 28]

[비즈니스] 인터넷서점 요즘

서점계도 최악의 내수 불황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국내 최대 서점인 교보문고가 개점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을 정도. 인터넷 서점도 사정은 마찬가지. 인터넷 서점 성장률은 지난해 뚝 떨어 졌다. 통계청의 인터넷서점 매출 증가는 전년대비 2002년 61%였지만, 2003년에 는 17%, 2004년은 7.5%에 머물렀다.

인터넷 교보문고는 매출이 2004년 전년에 비해 11.6% 증가했다. 2003년 23.4%, 2002년 79.6% 증가율과 비교해보면 둔화세가 확연하다.

인터넷서점 불황의 배경에는 무료배송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있다. 인터넷서점 을 이용하는 이유 중 1위는 시간과 비용 절약이다. 가격할인은 2위. 인터넷 서 점 이용자들이 싼가격에 몰리다보니 업체들이 앞다퉈 무료배송과 마일리지 혜 택을 주고 있다. 우후죽순 생겨나는 신생 사이트들의 고객 쟁탈전에 불을 붙였 다. 지난해 인터파크가 업계 처음으로 무료배송을 실시하며 상당수 고객들을 끌어 모은 게 대표적 사례. 남성호 교보문고 기획홍보실 팀장은 “매출이 증가 했어도 수익이 나긴 힘들다”면서 “인터넷서점 중 수익이 제대로 남는 곳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장은 “수익성 확보가 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판 매가 늘수록 적자가 쌓이는 구조다”고 토로했다.

■제휴 합병으로 생존 모색■

업체들도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첫째가 전문몰에서 복합몰로의 변화. 인터넷 서점들은 최근 들어 공연이나 영 화티켓 판매, 화장품 쇼핑몰 등 판매 품목을 늘리고 있다. 실제 인터넷 서점 매출 추이를 보면 종합몰이 책 전문몰보다 실적이 월등하다. 복합몰은 인터넷 서점 시장에서 2004년 기준 점유율 30.1%를 기록, 전년 대비 8% 성장을 보였다 . 반면 전문몰은 66.9%로 2003년 77.3%에 비해 약 11%나 감소했다. 박호상 한 국출판연구소 연구원은 “순수 인터넷서점보다는 복합몰 형태로 바꿔나가며 상 품을 개발, 고객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부길만 동원대 교수 또한 “최근 일고 있는 홈쇼핑 연계나 약국, 편의점 등에서의 다양한 판매방식은 바 람직한 방향”이라 설명했다.

둘째는 콘텐츠 다양화다. 인터넷교보의 경우 무료 배송 대신 콘텐츠로 승부수 를 띄웠다. 배송품질 보증제를 통해 고객에게 신뢰를 심어줬으며 배송시 불편 한 점에 대해서는 오히려 배송비에 플러스알파까지 얹어 보상해주기도 했다. 개인들도 자사 인터넷 공간에서 서점을 운영하도록 했다. 블로그와 쿠폰 서비 스 등을 통해 방문자 수를 늘리면서 고정고객 확보에 성공했다고 교보문고는 설명한다. 예스24도 ‘잼’이라는 커뮤니티 서비스를 추가해 회원 간 활동이 활발하도록 했다. 티켓 예매 서비스를 시작한 예스24의 정상우 대표는 “문화 상품종합쇼핑몰이 예스24가 지향하는 모델이다”고 밝힌다.

셋째는 온오프라인 연계와 제휴, 합병이다. 온라인 서점들의 오프라인 서점 연 계가 활발하다. 예스24는 LG이숍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박호상 연구원은 “ 온라인과 오프라인 한쪽에만 집중하기 보다는 제휴와 합병을 통해 네트워크를 극대화 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몰인몰과 제휴합병, 콘텐츠의 다양화로 성공한 아마존이 벤치마킹 모델이다. 아마존은 자체적으로 단편영화를 만들어 네티즌에게 무료로 제공해 고객 확보 에 박차를 가했다. 또 영국에선 DVD사업에 뛰어들기도 하는 등 점차 사업영역 을 확대해나가 선두권 자리매김에 흔들림 없는 구조를 보여 왔다.

미국의 대형서점 보더스와 영국의 워터스톤 등은 지역 서점과 연계, 공생을 통 해 불황을 극복하고 있다. 무차별적인 가격 할인보다는 자체 서비스 특화에 초 점을 맞춰야 인터넷서점 시장에 안착할 수 있다. 교보문고도 중소 업체들과 결 합해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출판계도 복합화 시대를 맞 이하는 셈이다.


(매경이코노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