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술 - 오늘의 술을 피하기 위해서 우리는 늘 어제 마신 사람이 되어야 한다 아무튼 시리즈 20
김혼비 지음 / 제철소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술 좋아하고 술맛을 좀 안다고 자부하는데 나만큼, 아니 나보다 더 술을 잘 즐기고 사랑해 마지않는 작가의 모습에 마치 마음 잘 통하는 술동무가 생긴 기쁨으로 읽어나간 책은 시작부터 충청도 배추 김치로 사람을 빵빵 터지게 하더니 이제 본격적으로 이불킥 장면들이 펼쳐지려나 제발 🙏 내게 버금가는 아니 나보다 더 심한 주사를 부린 적이 있다고 고백해줘!!! 제발 플리즈 😭😭😭 그렇게 나를 잔뜩 기대하게 만들어 놓고서 정작 본인 주사는 죄다 귀여운 것들 뿐이었다. 헐.. 😒 주사가 참 하나같이 귀여워서 정말 좋겠어요. (내 주사는 이불킥하다가 다리근육이 생길 정도인데요.) 그래서 나머지는 😤 흥 그랴 니 똥이 굵다.. 하는 찌질한 심보로 대충 읽었습니다. 술을 제대로 즐길 줄 아는 작가가 부럽네요. 아무리 그래도 평양냉면에 소주 조합은 전혀 상상이 안되는데..

술을 매우 사랑하고 자주 마시지만 주사는 거의 없다. 주사라고 할 만한 것을 부린 건 살면서 네 번 정도?? 물음표를 붙이고 ‘정도‘라는 애매한 말을 쓴 이유는 술꾼들의 기억에 절대적인 것은 없기 때문이다. 나도 기억 못 하고 옆에서 본 사람도 기억 못 하는 주사가 있을지 모른다는 가능성을 끝까지 배제할 수없다.

첫 주사(백일주의 그날)와 일단은(?) 마지막 주사의 간격이 6년이니, 술꾼 인생 초반부에 주사가 집약되어 있는 모양새다. 물음표를 붙이고 ‘일단은’ 이라는 애매한 말을 쓴 이유는 술꾼들의 미래에 절대적인 것은 없기 때문이다.

가끔씩 "맨 정신으로 할 수 없는 말은 술 마시고도 하지 않는 게 맞다" "술 마시지 않고는 할 수 없는 말을 술 마시고 하는 것이 싫다"라고 단호하게 말하는 사람들을 본다.

결국 기질 차이인 것 같다. 술이 얹어진 말들을 싫어하는 기질과 술이라도 얹어져 세상 밖으로 나온 말들을 좋아하는 기질.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20-04-02 12: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궁금하네요 어떤 내용인지.

공쟝쟝 2020-05-10 16: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 혼비님 주사 없어서 실망.. 읽다 말았어요... (그리고 박상영 소설을 읽고 아멘)

북깨비 2020-05-10 16:49   좋아요 0 | URL
엇, 박상영님 검색해 봤어요. 대도시의 사랑법인가요? 그리고 에세이가 있던데 오늘 밤은 굶고 자야겠다.. 인가 그것도 혹시 읽어 보셨어요? 재밌나요?

공쟝쟝 2020-05-10 16:56   좋아요 1 | URL
저두 에세이는 안읽어봣는데 술먹고 맨날 사고(!)치는 주연조연들 대거 등장이요 ㅋㅋㅋ (자이툰파스타도 그렇구, 대도시도) 혼비님께 그정도까지의 스펙터클을 기대하진 않앗지만 정말 너무 얌전해서 삐졋다..(고합니다)

북깨비 2020-05-11 01:00   좋아요 0 | URL
저두요 저두요 저 완전 삐쳤어요~~~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