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은 역시 무리지만.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문체와 문장력에 반해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외국작품을 번역본으로 읽을 때 끊임없이 드는 생각은 (생각에서 오타가 나서 생간을 치고는 혼자 피식 웃고 있음) 과연 어디까지가 본디 작가의 스타일인가 하는 의문이다. 특히 원작이 잘 알려지지 않았거나 평이 좋지 않은 경우 번역본이 히트를 치면 그 작품은 번역가의 능력으로 새로 태어난 것이 아닌가 싶은 것이다. 아무튼 문학적으로 각광받는 단편들은 하나같이 우울해서 읽으면서 감탄은 하게 되지만 두번 손이 가지 않는다는 점에서 별점은 스킵. 리뷰만 간단히 남겨 보려 한다. 먼저 전체적으로는 소재의 다양함과 기발함이 기억에 남고, 내 얕은 이해력으로 각 작품에 대해 한줄평이라도 남겨 보자면..

라쇼몽 - 묘사가 뛰어나서 마치 장면 하나하나가 내 눈 앞에 실제로 펼쳐지는 것 같았다. 그런데.. 아니 글이 왜 여기서 끝나나.. 😑😑😑????? 아직도 어안이 벙벙 🤔🤔🤔

(꿈보다 해몽이란 말을 이럴 때 써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깊은 통찰이 묻어나는 다른 리뷰들을 읽고 나서야 그제사 아아 하고 탄복했다. 천재가 나와도 천재를 못 알아보는 나같은 사람만 이 세상에 가득하다면 정말 천재 맥빠지는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ㅠㅠ 다행히 다른 분들의 리뷰를 읽고 글의 숨은 핵심을 파악할 수 있었다. 영화를 볼 때도 나는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치는가. 평론가가 괜히 있는 게 아니야.)

코 - 긴 코를 고치는 방법이 너무 징그럽.. 안 읽으려다가 먼저 마지막 페이지로 가서 딱히 큰 일이 없음을 확인한 후 마저 읽었다. 인간의 심리에는 역시 동서고금 일관성이 있군. 이래서 불행자랑을 하는 것이야.

여체 - 변신의 에로틱 버전? 그래도 이는 좀 아니지.. 😨

지옥변 - 정말 내 취향 아님. 나한테는 그냥 호러. 😱

거미줄 - 또 한 번 씁쓸한 인간의 내면.

귤 - 억지스럽지 않으면서 따뜻한 단편. 첫인상에 대한 편견은 조심해야지 하면서도 늘상 갖게 되는 것이라. 오래된 공익광고 생각이 난다. 낯선 남자의 발걸음 소리가 아파트 문 앞까지 뒤쫓아 와서 겁에 질린 여자가 자기 집 초인종을 막 누르는데 바로 옆집 문이 열리면서 아빠❤️~하고 아이가 나오며 안기는. 나 옛날 사람이네. ㅎㅎ

파 - 가십물 읽는 듯한 재미 쏠쏠하지만 작가가 자기 글 속에 끼어드는 기법 좀 촌스럽.. 이건 그냥 개취다. 영화를 볼 때도 갑자기 배우가 카메라를 보면서 관객에게 말거는 기법 별로 좋아하지 않음.

덤불 속 - 오~ 이런 구조의 단편 신선하다. 적어도 나한테는.

흰둥이 - 좀 억지스러운 교훈..

톱니바퀴 - 지옥변만큼이나 긴 글. 우울하고 지루하고 반정도를 읽고서 도저히 못 읽겠다 싶어 이 이야기가 대체 어디로 흘러가려고 이러나 하며 마지막 장을 먼저 펼쳤는데 연도 밑에 유고라는 두 글자가 눈에 들어 온다. 시선을 돌리니 옆 장에는 묘 사진이 보이고..
마지막 문장은 섬뜩하면서 슬프다.

아래는 단편 ‘코’의 일부분.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07-05 1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무래도 번역가에 따라 책의 내용과 질이 달라지는
건 번역 작품의 숙명이 아닐까요...

될 수 있으면 한 작가의 책들은 한 분이 도맡아서
번역해 주시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헤르타 뮐러 작품들을 많은 분들이 번역해
주시니 스타일이 다 다르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나저나 종서 스타일의 책은 옛스러워 보이네요.

북깨비 2018-07-05 14:05   좋아요 0 | URL
읽는데 애를 먹었으나 (시선이 위에서 아래로 갔다 다시 위로 올라오는데 도무지 열을 못 맞춰서 읽었던 줄 또 읽고 또 읽고.. 그냥 자를 대고 읽을까 심각하게 고민했습니다. 😑😑😑) 옛날 이야기니까 옛날 책을 읽는 기분이 나서 좋긴 했어요. 작가님 한 분마다 담당 번역가님 한 분이라. 오. 그거 괜찮네요.💡

CREBBP 2018-07-06 11: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코 하니까 고골의 코가 생각나는데, 여기서는 코를 고치는 모양이군요. 재밌을 것 같아서 저도 읽어봐야겠어요

북깨비 2018-07-06 13:38   좋아요 0 | URL
제가 단편의 재미를 아직 깨우치지 못하여 차마 재밌었다고는.. ㅠㅠ 그냥 깊이있는 문학이었다.. 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