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의 정원 생각하는 숲 21
로런 톰프슨 지음, 크리스티 헤일 그림, 손성화 옮김 / 시공주니어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서의 정원

생각하는 숲 / 시공주니어


로런 톰프슨 글 /  크리스티 헤일 그림 / 손성화 옮김​

<용서의 정원>은 시공주니어의 '생각하는 숲 시리즈'의 21번째 그림책이랍니다.

그림책이라면 유아들을 위한 책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사실은 초등생, 어른들도 함께 할 수 있는 책들이 참 많아요. 오히려 초등생이어서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그림책들도 많답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용서의 정원>이 바로 그런 그림책이에요.

<용서의 정원>은 레바논 전쟁으로 생긴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이야기랍니다.

그림책에 등장하는 '돌'은 <용서의 정원>에서 참 많은 의미준답니다.



​증오의 표출이 돌로 등장하기도 하구요.

또, 돌을 머리에 세게 맞고 바닥에 쓰러진 사마의 이야기도 돌 때문에 일어난 일이되었죠.




 


​이웃간의 증오는 점점 심한 갈등으로 치닫게 되구요.

그 중심에 사마라는 소녀가 있답니다.

사마는 어느날 우연히 물속에 비친 자신의 어두운 표정을 보게 되고,

이웃 마을의 아이들에게서도 어둡고 두려워하는 표정을 느끼게 된답니다.


더 이상의 미움과 분노, 두려움을 서로 가질 필요가 있을까?

사마는 고민에 빠지게 돼요.


사마는 더 이상 돌이 무기가 아닌 싸움을 멈추고 평화의 시간에 함께 하길 바란답니다. 

​그렇게 돌을 쌓기 시작하고, 두 마을 사람들도 정원의 벽을 만드는데 동참을 하게 되지요.

모두가 사실은 용서의 정원으로 평화를 꿈꾸는 이들이지 않았을까요?

한 사람의 용기가 소중한 씨앗이 되어 이제는 증오심이 아닌 서로에게 미소를 짓

게 되는 엄청난 변화가 시작되었답니다.


​과연 이런 해피엔딩이 일어날 수 있을까?

그림책이기에 가능한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는데요.

​하지만, 처음엔 소개했듯 이 그림책의 배경은 레바논 전쟁 실화를 바탕으로

실제 레바논에 있는 '용서의 정원'이 영감이 되어 탄생한 작품이기에 놀랍지 않을 수 없더라구요.



증오와 복수의 악순환이 아닌 평화를 어떻게 이끌어 낼 것인가에 대한 물음은

현 우리나라와 북한, 미국의 관계와도 연관이 많은 것 같아요.

용서가 결코 쉽지는 않은 일이지만,

그렇다고 서로를 상처주는 일이 계속되는 건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죠.

'생각하는 숲' 시리즈로  만나는 <용서의 정원>은 그렇기에 더 뜻 깊은 책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