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 - 대한민국 1%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전하는 도전과 열정의 키워드 생각이 자라는 나무 22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 지음, 정훈이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을 처음 보는 순간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라는 단체가 있다는 사실에 반가웠고 이들의 열정과 도전하는 모습이 그렇게 멋져 보일 수가 없었다. 처음엔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의 인원이 꽤 많을 줄 알았는데 단체의 특성상 100: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20여명 가량만이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에 가입할 수 있다하니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의 일원이라는 것만으로도 뿌듯함이 느껴지지 않을까 생각되어졌다. 
  


[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을 읽으면서 가장 궁금했던 점이 바로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에 대한 궁금증이었는데 친절하게도 에필로그에 잘 다루어주고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 

한국 로체 청소년 원정대의 정체가 뭐냐고? 한국 로체 청소년 원정대는 2006년에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시작되었는데, 결과보다는 과정을 중시한다는 뜻으로 ’로체(Lhotse)’라는 이름을 붙였다. 히말라야 에베레스트의 형제봉인 로체 남벽은 세계에서 남이도가 가장 높은 산으로 꼽힌다. 전 세계의 기라성 같은 산악인들이 스무 차례 남짓 도전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도 정상에 도달하지 못했다. 자기만의 속도로 정상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지만 포기하지 않는 것. 그것이 바로 로체 원정대의 정신이다. 로체 원정대는 열정, 도전, 과정 중심적인 사고를 지향하는 대한민국의 15-19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해마다 스무 명을 선발한 뒤, 우리나라 명산을 빡세게 순례하는 국내 훈련을 마치고 히말라야로 원정을 다녀온다. (5 페이지 중)

이만하면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에 대한 소개는 충분할 듯 하다.  한국의 명산을 여러차례 순례하고 마지막으로 네팔로 히말라야 원정을 떠나는 이들이 바로 우리나라의 자랑스런 청소년원정대의 모습이다. 자녀를 키우면서 나 또한 가장 염려스러운 점이 바로 공부 이외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과 단체생활을 통해 배려를 그리고 도전과 열정적인 젊은이로 자랐음 하는 바람들이다. 그런 내 마음을 꿰뚫기라도 한듯 때로는 대변하기라도 한 듯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는 내가 바라던 그 모습 그대로였다. 

[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을 읽다보면 어른들이 염려하는 ’요즘 청소년들은 고생을 안해봐서 너무 여리다’는 편견을 제대로 깨뜨려준다. 우리의 자녀들, 우리나라의 청소년들이 이렇게 밝고 건강하고 용감하고 사랑스러운 아이들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준다. 또래의 청소년들에게는 도전과 용기를 북돋아 주는 친구들이다. 또한, ’한국로체청소년원정대’로 활동하면서 대원들 스스로도 강해지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와 타인을 돕고 배려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는 점에서도 정말 멋지고 의미있는 순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서 막내로 자란 탓에, 맏언니로서 선배로서 누구가를 챙기로 이끄는 일이 참 낯설었습니다. 하지만 국내 훈련을 거치면서 서로 나누고 배려하고 돕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았습니다.  - 예소연

한 번도 시도해 본 적 없는 일을 직접 체험해 보면서 낯선 일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습니다. 자신감과 용기, 그리고 끈기만 있다면 무엇이든 이루어 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하늘

나는 책상 앞에 앉아서 공부만 하던 아이였습니다.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부지런히 문제집만 풀던...... 국내 훈련을 하면서 시시때때로 한계에 부딪혔습니다. 위험하거나 힘든 일을 맞닥뜨릴 때마다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부터 했습니다. 그런데 안간힘을 쓰면서 한 발짝 한 발짝 움직여 정상에 다다랐을 때의 느낌이란.... ’난, 여기가 끝인가 봐’라는 생각에서 ’어, 된다! 나도 할 수 있구나/’로 바뀌는 순간의 짜릿함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홍지원







이상하게도 대원들이 ’로체원정대’를 통해 깨달은 글귀 한 마디 한 마디에 읽는 제가 가슴뭉클함과 가슴 벅참을 느낍니다. 그런 아마도 저 또한 이들과 같이 인생을 살아오면서 비슷한 깨달음을 경험해 보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더욱 그 깨달음이 인생을 살면서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가치있는 것인지를 가슴으로 느끼기에 이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진심으로 느껴지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글을 읽는 내내 다시한 번 아들에게도 꼭 이러한 경험을 느끼게 하고 싶다는 마음을 지울 수 가 없습니다. 새로움에 도전하기엔 아직 용기가 부족한 아들에게 [내 생애 가장 용감했던 17일]이 그 벽을 깰 수 있는 이야기가 되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체청소년원정대 2013-10-16 1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리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