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창 빠져서 연달아 읽고 있는 작가 안드레아스 그루버.

보통 작가 정보와 작품 리스트는 아마존이나 위키페디아(영어나 불어)를 참고하는 편이고, 안드레아스 그루버 독어권에선 무척이나 인기 작가로 알고 있는데 프랑스에 번역된 작품이 하나도 없다. 영어로도 위키페디아 페이지가 없다니... 놀랐음.


암튼...

제약회사 다니면서 글을 쓰다가 2014년부터 직장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글만 썼다고 한다.


장편 스릴러 3작품과 단편들도 있지만 번역은 하나도 안 되어 있고

시리즈가 총 3개인데 

페터 호가르트 형사 시리즈는 번역 안 되었고

마르틴 슈나이더, 아니지 마르틴 S. 슈나이더 시리즈와 발터 풀라스키 시리즈만 국내에 출간됐다.

개인적으론 발터 풀라스키 시리즈가 더 좋음.


사건들이 하나같이 꽤 잔인한 편인데... 그렇게 잔인한 느낌은 없.... 

그리고 꽤 다양한 사건들이 독일, 오스트리아를 가리지 않고 여기저기 사방에 등장하는데

(그래서 자동차도 타고 비행기도 타고 이동을 꽤 많이 함. 책을 독일에서도 팔고 오스트리아에서도 팔려는 전략? ㅎㅎ)

치밀하게 잘 짰다. 분량이 꽤 긴 편이지만 시간 가는 줄 모름.




[Peter Hogart 페터 호가르트 시리즈]


Die schwarze Dame 검은색의 여인 (2007)

Die Engelsmuhle 천사 방앗간 (2008)

(국내에는 미출간. 초기작인 만큼 이건 안 나와도 아쉽지 않을듯. 계속 이어가지 않는 걸 보면.. 작가도 잘 나가는 시리즈에 집중하는 듯)




[Maarten S. Sneijder 마르틴 S. 슈나이더 시리즈]

일명 죽음 시리즈다. 한국에선 소년, 소녀 시리즈로 제목을 바꿨음. 그래서 지옥이 새겨진 소녀는 솔직히 읽고 뜬금없는 제목이네 싶었다. 죽음을 사랑한 소년은 아직 못 읽었음.

천재 프로파일러 마르틴 S 슈나이더와 범죄 수사 경험이 거의 없으나 뛰어난 수사 감각을 보이는 자비네 네메즈 형사 콤비가 나온다. 마르틴 슈나이더는 대머리에 크고 마른 체격으로 천재답게 성격 괴팍하고 두통 때문이라고 하지만 이상한 습관(마리화나...ㄷㄷ) 과 독특한 프로파일링 방식을 가지고 있다. 자비네 네메즈는... 비극적인 개인사 한가득. 키 작다고 별명이 다람쥐다. (1권에선 160cm이었다가 2권에선 163cm로 약간 자람(맞게 기억하는 건지 모르겠네), 나보다 큰데 ㅠㅠ 독일에선 난쟁이 키 맞다) 사방에서 미움 받아가며 절대 포기하지 않는 끈질김을 보여준다. 


Todesfrist 죽음의 시간 (2012)

출간 제목은 <새카만 머리의 금발 소년>




Todesurteil 사형선고(죽음의 선고) (2015)

출간 제목은 <지옥이 새겨진 소녀>




Todesmarchen 죽음의 동화 (2016) 

출간 제목은 <죽음을 사랑한 소년>

아직 못 읽었음.




그리고 아직 출간 안 된 

Todesreigen 죽음의 경주 (2017)

이건 또 어떤 소년, 소녀로 바꾸려나??




[Walter Pulaski 발터 풀라스키 시리즈]


슈나이더와 달리 인간미 넘치는 발터 풀라스키 형사와 여변호사 에블린 마이어스가 짝을 이루는 시리즈. 일명 계절과 복수 시리즈. 2018년 현재 여름,가을,겨울까지 나왔는데... 봄까지 써먹으면 시리즈 끝낼 건가? 잘 될 줄 모르고 계절을 가져다 붙였을까? 아님 나중에 인디언 썸머의 복수, 늦가을의 복수 이렇게 내려나 ㅎㅎㅎㅎ



Rachesommer 여름의 복수 (2010)

제일 처음 읽은 이 작가의 작품인데... 재밌다! 추천!






Racheherbst 가을의 복수 (2015)

읽었는데... 여름에 비해 좀 떨어진단 느낌을 받았음. 확실히 슈나이더 & 자비네 콤비에 비하면 매력이 좀 약한 듯하다. 




Rachewinter 겨울의 복수 (2018)

미출간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