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집
손원평 지음 / 창비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늘 쓸모와 유용성을 추궁당하듯 질문받는 문학이 담담히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은, 문학의 입장에선 그러한 질문들이야말로 쓸모없고 유용하지 않은 무례한 질문인 까닭일 것이다.

- 쓸모와 유용성 없이 살고픈 나에게 훅 꽂힌 오늘의 문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