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혹의 땅, 코카서스 - 조지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70일 여행기
현경채 지음 / 띠움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인의 책에 대한 서평은, 사실 하기 힘들다. 마냥 좋다고 떠들어대기엔 너무 닭살스럽고, 별로라고 하기엔 저자의 눈치가 보이기 때문이다. 물론 별로일리는 없다.ㅎㅎ 하지만 이 책은 발행 몇 주 만에 대형서점과 네이버의 베스트셀러 코너에 올랐다. (저자는 이런 반응 생각지도 않았다고 한다 ㅋㅋ ) 대중이 선택한 책이니 편안하게 호평을 남겨도 괜찮겠다는 안도감이 든다.

‘코카서스 3국‘이라는 별로 들어보지 못한 동네에 대한 여행기라서 사람들이 반응하는지도 모르겠다. 사실 나도 조지아 와인(!) 이외에는 잘 모르는 국가들이다. 여긴 동유럽이 아니라 서아시아로 분류되는 곳이었다. 페이지를 넘기며 생판 모르는 동네를 저자의 기록을 따라 함께 돌아보는 기쁨이 있다. 음악전공자답게 여행에 대한 기록뿐만 아니라, 생전 들어보지 못한 음악 관련 이야기도 깨알같다.

무엇보다 나의 감동 포인트는 여자 혼자, 58세에, 별로 알려지지 않은 나라로 70일이나 여행했다는 점이다. 저자는 거의 방학 때마다 외국에서 한참을 보내고 온다. 동행이 있을 때보다 없을 때가 더 많은 것 같다. 여자라는, 나이라는 한계점을 의식하지 않고, 그냥 꽂혀서 좋아서 로망으로 여행을 떠난다. 스스로 영어도 그리 능숙하지 않고, 학교 때 지리, 역사 공부 별로였다고 털털하게 적어 놓았다. 어쨌든 이런 용기를 내서 여행길을 나서고 다녀와서 꼼꼼히 자료를 찾아 책을 엮는 일, 아무나 하는 일은 아닌 것 같다.

이 책은 멋진 선배의 여정을, 언젠가는 나도 한번 따라해 보고 싶다는 로망을 가져보게 한다. 혹시 이 루트를 따라 가게 된다면 필요한 꿀팁도 가득한 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yun677 2019-06-05 06: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