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309동1201호 지음 / 은행나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부는 대학원생들의 열악한 처우에 뜨악하고(나도 계속 공부하려면 알바를 병행해야 하나, 살짝 고민), 2부는 그럼에도 나름의 교육철학을 갖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멋져 보였다. 부디 초심을 잊지 않는 연구자, 강의자가 되길 마음으로 응원하게 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