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이처럼 - 아이, 엄마, 가족이 모두 행복한 프랑스식 육아
파멜라 드러커맨 지음, 이주혜 옮김 / 북하이브(타임북스)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인 유럽 스포츠기자와 결혼해 파리에 살고 있는 미국 여성이 쓴 프랑스식 양육법에 관한 책이다.

 

아이와의 전쟁에 지친 저자는 문득 프랑스의 생경한 풍경에 눈을 돌리게 된다. 레스토랑에서 소란 피우는 법 없이 식탁에 얌전히 앉아 코스요리를 먹는 아이들, 부스스한 쌩얼에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아이 뒤를 쫓아다니는 대신 트렌치코트에 풀메이크업을 하고 하이힐을 신은 엄마들, 마트에서 떼 쓰지 않는 아이들, 생후 2-3개월부터 밤새 한 번도 안 깨고 잘 자는 아기들…

 

본격적으로 프랑스 육아를 취재하며 작가는 미국(읽다보니 우리나라도 미국쪽에 가까운 듯 하다)에서는 얼마나 아이를 작은 왕처럼 떠받드는지, 정해진 까드르(규율) 없이 무조건 받아주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바른 식생활을 '교육'하는 대신 얼마나 무분별하게 먹이고 있는지, 아이를 인격체로 대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모르는 생물로 대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비로소 객관적인 시선으로 육아를 바라보게 된다.

 

인상 깊었던 부분은 밤에 한두 시간마다 깨는 아기를 곧장 달래주기보다는 잠깐 멈춰(la pause) 아이가 진정으로 필요한 게 무엇인지 생각해 본다는 점, 아이들을 까드르(cadre)를 지키도록 엄격하고 단호하게 가르치면서도 그 안에서는 자율성을 부여하는 점,  때로는 어른들만의 시간도 꼭 필요하다는 걸 이해시킨다는 것이다. 그리고 아이에게 아무 때나 음식을 주지 않고 정해진 시간에 먹는 방법을 가르친다는 점(초콜릿, 케이크, 쿠키 등 설탕이 들어간 군것질거리는 구떼(gouter)라 부르는 오후4시 간식시간을 제외하고는 절대 먹이지 않는 모습에, 나의 식생활도 반성했다), 크레쉬(creche)라 불리는 정부의 종일제 탁아소에서 아이들에게 제공할 4가지 코스요리 메뉴를 '시 식단위원회'에서 전문가들의 치열한 토론 끝에 결정한다는 것도 신선했다.

 

우리나라도 요새 '독친'이니 '헬리콥터맘'이니 하는 도를 넘어선 부모의 간섭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규율 안에서의 최대한의 자율을 보장하고, 아이가 실수하고 때론 다쳐도 모든 것이 '교육'의 일부라 쿨하게 받아들이며, 엄마이지만 여성이기를 포기하지 않는 프랑스 엄마들의 모습은 멋지기까지 하다. 물론 저자가 프랑스식 육아를 따르게 된건 파리에 거주하며 출산부터 양육까지 국가가 대부분을 책임져 주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부부가 상의 하에 양육 철학과 일관성있는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미국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비춰지는 모습을 우린 너무 무분별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 


아이를 갖기도 전에 이런 책을 접하다니, 행운이다. 내 아이는 프랑스가 키워줬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