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의 카프카 (하)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김춘미 옮김 / 문학사상사 / 2003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불공평, 불안, 슬픔이나 오해, 몰이해`를 `조용히 견뎌`낼 수 있는 힘을 길러나가는 것. 동시에 불안으로 얼어붙지 않는 것. 하루키표 영웅이란 그런 것 같다.

`세계의 구조 자체가 멸망과 상실의 터전 위에 성립되어 있`다면 이를 조용히 견뎌내는 것은 또 얼마나 말 못할 고통과 어려움을 동반하는 일인가. 하루키를 무시해봐야 소용없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여전히 근대적 자아관에 허덕이는 인간들이고 어쩌면 지나치게 내면적이다. 하루키는 요즘 세계의 가장 인기 있는 거울이다. 직시하라. 뒤는 모른다. 우선은 직시하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10-07 1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음 주에 노벨 문학상 수상자가 발표되는데, 하루키가 받게 될지 기대됩니다. ^^

2016-10-07 20:23   좋아요 0 | URL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솔직히 말하면 하루키 아닌 다른 작가의 수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른 이유가 있다기 보다 하루키는 워낙 유명하고 책도 많이 팔렸으니까 노벨상의 후광 같은 게 별로 필요 없지 않나 싶어요. 매우 실용적인 인식이기는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