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위해 일한다는 것 - 일의 무게를 덜어 주는 아들러의 조언
기시미 이치로 지음, 전경아 옮김 / 을유문화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들러에게 배우는 ‘잘 살아가기 위한 일하기’

《미움받을 용기》의 저자 기시미 이치로가 전하는 『나를 위해 일할 용기』. 이 책은 아들러 심리학을 바탕으로 우리 인생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일한다는 것’에 대해 살펴본다. 우리 모두는 일해서 돈을 벌지 않으면 살아가기 힘든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현대인이라면 연관될 수밖에 없는 ‘일’에 대한 문제를 아들러 심리학은 어떤 답을 내놓을까? 과연 잘 살아가기 위해 일한다는 것은 뭘까? 일은 생계수단에만 그치지 않고 많은 가치를 담고 있고, 개인을 타인, 사회와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책에는 직업으로서의 일뿐 아니라 집안일, 특히 집안일의 분담, 분업에 대해서도 다루며 집안일이 바깥일에 비해 가치가 덜하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책은 먼저 인간은 무엇을 위해 일하는지 생각해 보고, 100세 시대에 퇴직한 뒤 일하지 못하게 되었을 때의 일까지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되는 요즘 시대에 일한다는 것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그리고 직장에서의 인간관계에 대해 살펴본다. 여기에서는 아들러의 핵심 주장 중 하나인 ‘대등한 인간관계’를 본격적으로 다룬다. 상사, 부하 직원 각각의 입장에서 상대가 하는 말이나 행동의 목적이 뭔지 볼 수 있으면 직장에서의 인간관계도 크게 개선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어떻게 일하는 게 좋을지 생각해 본다. 저자는 일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이야기를 자신의 경험과 함께 들려주면서 우리를 무겁게 누르고 있던 일의 무게를 덜어 마음을 가볍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아르바이트(육체적으로 고된 건 아니었지만..)를 해 본 것 외에 어떤 일도 해본 적이 없는 나는 생계를 위해서나 워낙 다들 일하는 분위기니까 직장을 다니는 것이겠거니 했다. 그래서 일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거나 즐거워서 일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 그런데 '나를 위해 일한다는 것'은 단순한 나에게는 참신한 책 제목이었다. 아무리 일을 안 해봤다고는 해도 친구들도 다 멀어져서 정보를 얻기가 힘들었다 해도 돈을 버는 것에 대해 나는 너무도 모르고 있다. 남의 돈을 받고 일하는 게 어려운 일이라는 정도만 짐작으로 알뿐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인간관계로 애를 먹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됐다. 일은 할만해도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불편하다는 사람들이 없지 않고... 주변을 둘러보면 사람들이 좋아서 어울리는 걸 즐기는 사람들이 있고 나처럼 사람 만나는 것을 피곤해하고 대인기피 증세를 가진 사람도 있는 것 같다. 성격은 후천적으로도 바꿀 수 있다고 하니까 나도 성격을 좀 더 외향적으로 바꿔야 할 필요를 느낀다. 머리는 우수하지 못하고
남들과 차별화되어 나만이 할 수 있는 어떤 것이 없다 해도 사람들과 잘 지낸다면 그것만도 어딘가 하는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한 마디로 고독하고 외로울 때가 있다는 말이다. 조금이라도 덜 고독하려면 사람들과 어울리는 거에 대한 부담감을 갖지 않기 위해 의식적으로도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내 글에 나오는 단어들이 너무 평범하고 쉬운 것 같아서 어려운 표현들도 공부를 더 해야 할 것 같다. 슬슬 노안이 시작되는 것 같다.. 요즘은 눈이 침침하고 눈에 뭐라도 낀 것처럼 안갯속을 보는 것 같고 답답하다. 더 심해지기 전에 책도 더 읽어두고 조심해야겠다. 깜깜할 때 스마트폰을 노려보다가 이렇게 됐다. 안 그래도 식구들 중 나만 눈이 나빠서 불만이었는데...ㅋㅋ.. '표현'을 어떻게 하면 잘 할 수가 있을까? 글을 아예 안 쓰고 살 수 있다면 모를까? 계속 연구해볼 문제인 것 같다... 어떨 때에는 주제 파악 못하고 하고 싶은 얘기를 여기저기 남기고 싶다가 어떨 때는 글이 유치해서 창피해서 못쓰겠다 하는 후회도 한다. 조금이라도 하루하루가 나아지는 날들이 되기를... 기도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7-10-30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니님.. 눈 아프지 마세요.. 부디
그리고 저도 눈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2017-10-31 05:3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