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과 기분
김봉곤 지음 / 창비 / 2020년 5월
평점 :
품절


사랑이 색다르게 쓰여질 수 있다는 점에서 사랑의 개인적인 서사가 새로운 문학작품이 될 수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 같다. 막상 동성애자들에게는 새로울 것 없는 감정의 묘사일지도 모르지만, 소수의 느낌이 다수의 사람에게 생소할 수 있기 때문에, 다수에게 신선함을 준다면아무리 소수에겐 평범한 감정과 문장이라도 가치가 달라질 수 있으리라. 어딘가 당연하게 숨겨져 있던 것들을 수면 위로 끄집어 내는 일도 대단한 업적이다.
김봉곤은 수면 위로 끌어 올리는 자신의 모습을 ‘그런 생활’에서 솔직하고 담담하게 그려냈다.
같은 소재를 주로 다루는 박상영작가와는 다른 결을 느낄 수 있는게 박상영작가는 ‘다른 삶’을 주로 다룬다면 김봉곤작가는 ‘다른 사랑‘을 주로 다루는 느낌이다. 사랑에 초점이 맞춰 감정을 드러내기 때문에, 다른 삶보다는 색다른 사랑 이야기라 내밀하고 예민한 부분을 보여주는 것이라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고, 독자도 문학계도 더욱 더 김봉곤에게 열광하고 있는 게 아닐까.
이번 소설집 이전에도 몇몇 단편이나 수상작품집에서 김봉곤 소설을 보면서 전작인 ‘여름 스피드‘에 비해 서사나 내용이 많아졌다는 느낌은 누구나 받았을 것이다. 소설을 읽는 건지 문자를 보는 건지 구분할 수 없었던 ‘여름 스피드’에 비하면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소설이 된 것 같아 대중들에게 좀 더 좋은 평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여름 스피드‘나 ‘나의 여름 사람에게‘ 등 김봉곤에게는 여름이 사랑을 체감하는 계절로 다가오는 듯 하다. 찌는 듯한 더위와 숨막히는 온도는 젊고 열정적인 사랑을 대변할 수 있는 계절이다. 타는 듯한 날씨를 연상하는 글은 아니지만 김봉곤의 표현대로 상대를 실감한다는 사랑의 미칠듯한 애정이라면 김봉곤의 소설을 여름 소설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와 함께 늙어갈 동년배의 독자로서 김봉곤이 써내려가는 사랑의 감정들을 같이 실감해 나갈수 있어 좋은 일이다.

고요한 밤 풍경 속, 나는 오다 카즈마사의 베스트 앨범을 재생하고 눈을 감았다. 또 한번 내가 될 시간이었고, 나의 농도를 회복하기에 음악은 제법 효과적일 것이었다.- P48

나는 이제 답을 구하는 사람의 마음이 되어 그를 만나길 간절히 원했다. 그는 내게 사랑을주진 않았지만 그걸 가르쳐준 사람이기는 했으니까.- P1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