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얏상 스토리콜렉터 9
하라 코이치 지음, 윤성원 옮김 / 북로드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당 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노숙자는 사회의 그물망에서 벗어나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노숙자에게는 의무가 없지만 권리도 없다. 노숙자는 직업은 물론 수익이 없기에 세금을 내지도 않는다. 노숙자에게 국방의 의무를 지라고 강요하지도 않는다. 노숙자도 투표할 수는 있지만 노숙자에게 투표할 의무를 행하라고 권유하는 선거관리 위원회의 캠패인을 본적은 없다. 요컨데 노숙자는 우리들이 옹기종기 붙어서 다닥다닥 조밀하게 살아가는 사회라고 불리는 인간들의 망에서 벗어나 있는, 일종의 잉여의 존재이다.

그런 노숙자의 의미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인다면 어떨까. 예를 들어서 우리가 깃들어서 살고 있는 사회의 모든 의무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자유를 누리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이 누군가를 부양하기를 포기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에게 돌아올 도움을 포기하는 대신 자신도 사회적 지지망에 가입하지 않아 남을 간접적으로라도 돕는 것을 완전히 포기하는 그런 자유를 누리고 싶은 사람이 존재한다면. 혹은 기존의 사회에서 사람들이 어울려서 살아가는 방식과 완전히 다른 방식을 추구하는 사람이 존재한다면. ?

이 책의 주인공 얏짱이라는 존재가 바로 그런 존재이다. 다른 사람에게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는 대신에 다른 사람에게 폐를 끼치지도 않는 존재. 노숙자이기에 잠을 잘 자리를 빌리기는 해야 하지만 그것도 폐가 되지 않게 한자리에 오래 머물지 않는 존재. 그래서 모자라는 잠을 보충하는 낮에도 벤치 하나를 통채 소유하여 다른 사람이 앉을 자릴를 뺴앗지 않기 위해 않아서 잠을 자는 노숙자. 남에게 노숙자는 더럽고 냄새나는 존재라는 느낌을 주지 않기 위해 매일 목욕하고 빨래를 하는 노숙자를 상상해 본다면?

바로 그런 독특한 존재를 창조하여 그 존재로 하여금 얇지 않은 책의 주인공으로 활약하도록 만든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 바로 이 책이다. 달려라 얏짱리는 제목처럼 그는 자신의 먹을 거리를 구하는 것도 구걸이 아닐 당당하게 자신의 능력으로 해결한다. 뿐만 아니라 사회의 의무로부터 벗어난 존재이기를 추구하면서도 오히려 노숙자가 아닌 '정상적인' 사람들에게 생긴 문제를 돕고 해결하는 존재로 등장하기도 한다. 그러 활약상들이 바로 이 책을 구성하는 내용이다.

그렇게 보며 얏짱은 단지 사화의 잉여적인 존재가 아닌것 이상의 어떤 의미를 가진 인간형을 적극적인 의미하는 것이 아니가 하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사는 인간들의 세상에 있을수 밖에 없는 것들을 철저히 거부하고, 그런 것들이 존재하지 않는 자신만의 새로운 세상을 추구하는 존재로서의 노숙자. 그러하면 그는 세상의 잉여적 존잭잭 아니라, 우리가 깃대어 사는 '정상저긴' 사회가 감당하지 못하는 높은 수준의 삶을 손수 실행하는 수행자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