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다. 글이 곱다.
작가의 사진도 어딘가 고왔다.
병이 찾아오기 전까지 인생도 고왔을까
그러다 문득 배고파도 철학을 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난 철학에 관심이 많았는데
지금은 하루종일 애만 보고 있자니 철학이고 뭐고
빨리 재우고 밥먹고 청소하고 자기 전에 내 시간 갖다가 새벽 한시전에는 자야지 하는 생각 뿐이다.
설거지 , 빨래 같은걸 기계가 해준다고 해도 빨래 넣고 그릇 넣고 어질러 놓은 물건들 치우고 가구에 쌓인 먼지 닦는건 사람밖에 못하니까
난 철학에 관심 갖을 시간이 없다고 보는데 이게 맞는걸까
많은 사람들이 맑고 깨끗하다고 칭찬하는 이 책을 보면서 난 이런 생각을 했다.

누구나 죽고
안타까운 죽음들은 매 순간 어느곳이서든 일어난다.
누군가의 죽음이 안타깝고 슬퍼도 우리의 삶은 계속 된다. 밥을 먹고, 웃긴거 보면서 뒤집어 지고, 잠도 잔다.
죽음은 그냥 삶의 한 부분이다.
엉엉 하지만 이건 이론일 뿐 ..
무너질듯한 자신을 다잡고 다시 다잡는 김진영 작가의 글을 읽자니 아직 죽음이란건 너무 쓸쓸하고 막막하고 힘이 세다.

마음이 너무 무거운 건 이미 지나가서 무게도 없는 것들에 대한 미련 때문이었다.
너무 가벼운 것 또한 아직 오지 않아서 무게 없는 것들에 대한 욕망 때문이었다. 모두가 마음이 제 무게를 잃어서였 다. 제 무게를 찾으면 마음은 관대해지고 관대하면 당당해 진다. 지나가는 것들을 지나가도록 놓아주고 지금 여기 있는 것들을 있는 모양대로 받아들이고 다가오는 것들도 무 심하고 담담하게 맞이한다. p050

잊지 말 것: 불안과 근심은 늘 잘못된 생각의 과대망상이다. 몸이 가고자 하는 길을 막지 말고 열어줄 것. 그것이 생의 기쁨이 가려는 길이다.
p129

불안이 심해진다. 자꾸 놀라고 쓸데없는 일들에 생각을빼앗긴다. 스스로의 어리석음이 낙담스럽다. 그래도 결국지나갈 거라는 걸 안다. 조용한 날들이 돌아올 거라는 걸안다.
p156

그의 몸은 나날이 망가졌지만 정신은 나날이 빛났다. 라는식의 역설은 옳지 않다. 몸을 지키는 일이 정신을 지키는일이고 정신을 지키는 일이 몸을 지키는 일이다.
p160

늙은 제주 해녀들. 리포터가 묻는다. ˝물에 올라오면 그렇게 허리가 아픈데 어떻게 바다 일을 하시나요?˝ 늙은 해녀가 말한다. ˝물질을 사람 힘으로 하는가. 물 힘으로 하는 거지……˝ 위기란 무엇일까. 그건 힘이 소진된 상태가 아니다. 그건 힘이 농축된 또 하나의 상태이다. 위기가 찬스로반전되는 건 이 힘들의 발굴과 그것의 소용이다. 나는 아 직 그걸 모르고 있는 걸까.
p2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2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2
백세희 지음 / 흔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세희 작가 파이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이는 어둠 - 우울증에 대한 회고
윌리엄 스타이런 지음, 임옥희 옮김 / 문학동네 / 200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울증이 어떤 것인지 아무리 설명해도 말로는 한계가 있지만
겪어본 사람이라면 이 글에 공감 할 수 있을거다.
전기충격으로 정신병 치료를 하던 시대에 쓴 책이라 당시엔 우울증이라는 병명으로 그 증상을 설명하고 있지만
표현한걸 보면 공황발작, 우울증, 불안장애가 모두 섞여있는것 같다.
셋은 증상이 비슷한 부분이 많고 같이 나타나기도 하며 차례로 나타나기도 하니까..
예를 들어 공황상태가 반복되면 우울해지고 언제 나타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다시 공황이 나타나고 또 우울해지는 식의 반복같은 것 말이다.
이런 병을 앓는 사람을 이해하려고 이 책을 읽는다면 어느 정도나 이해가 가능할까

모든 형태의 상실감은 우울증의 시금석이다. 이 병의 진행과정과 근원이 되는 것이 바로 상실감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내가 시달리고 있는 장애의 근원이 유아 시절에 경험한 상실감이라는 점을 점차 수긍하게 되었다. 또 퇴행하여 나의 상황을지켜보면서 매 단계 상실감을 경험했음을 알게 되었다. p68

안전한 해변에 서 있는 사람들이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사람에게 ‘용기를 내라!˝고 요구하는 것은 엄청난 모독이다. 그러나 모독이 될지라도 반복해서 그런 격려를 보여주면, 그리고 그런격려가 충분히 끈질기고 헌신적이고 열정적이라면 위험에 빠진 사람은 거의 언제나 구출된다. 극히 심각한 우울증에 사로잡힌 사람들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비현실적인 절망 상태에서 과장된 병마와 치명적인 위협으로 인해 갈가리 찢기고 분열된다. 친구, 사랑하는 사람, 가족, 존경하는 사람들은 거의 종교에 가까운 헌신으로 고통받는 사람에게 생명의 가치를 설득해야 할지도 모른다. 우울증 환자에게 생명의 가치는 스스로 느끼는 자신의 무가치함과 종종 갈등을 일으키지만, 그런 헌신은 무수히 많은 자살을 방지할 수 있다.p93

E quindi uscimmo a riveder le stelle.
그래서 우리 빠져나왔도다, 다시 한번 별을 보게 되었노라.
p1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랄발랄 하은맘의 십팔년 책육아
김선미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읽으라는 얘기는 말할것도 없고
잘 먹으란 말이 좋더라.
인스턴트 말고 집밥
현미 채소 과일 같은거 잘 차려 먹어서 가족 병원비 0원 이라는 말.
얼마전에 읽었던 김창옥님의 책 중에도
임산부처럼 좋은거 가려서 먹으라고 했었는데 여기도 그런 내용 있고요
불량육아 읽어 본 사람이라면 굳이 이거 또 안 읽어도 될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에서의 내 삶은 형편없었다
임승훈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밌다.
박상영 소설을 보면서도 생각했지만
글을 이렇게 써도 되는구나라는 생각을 다시하며..
임승훈이란 이름을 잊을 수 없을것 같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