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이나 월드컵에서 지명도가 떨어지는 나라는 서럽습니다.자기 나라를 기자나 아나운서들이 착각할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우리나라 사람들은 서양 사람들은 모두 유럽 나라들에 대해 잘 안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그들도 나라 이름을 많이 혼동합니다.우리나라 사람들이 아직도 아일랜드가 영국 영토인줄 안다거나 오스트리아와 오스트레일리아를 혼동하듯이 그들은 슬로베니아와 슬로바키아를 혼동합니다.

 

  월드컵 예선에서 슬로베니아가 나오는 시합에서 아나운서들이 슬로베니아를 슬로바키아로 발음하는 것은 흔한 잘못 중의 하나입니다. 예전에 체코슬로바키아가 있었지만 20여년 전 이 나라는 체코와 슬로바키아로 분리되었죠.그런데 슬로로 시작되니 슬로베니아를 슬로바키아로 잘못 아는 것입니다.우리나라에서도 그렇고 서양에서도 그렇고 슬로바키아가 슬로베니아보다 지명도가 높습니다.그러니 슬로베니아를 슬로바키아로 발음하는 거죠.중계방송하는 아나운서들이 슬로베니아를 계속 슬로바키아로 발음하는 것은 물론, 현지 안내인들이 슬로베니아 선수촌을 찾는 사람들에게 슬로바키아 선수촌으로 안내하기도 합니다.슬로베니아 사람들로서는 억울한 일이지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있는 브라질 소설가는 파울로 코엘료입니다.제제나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알아도 그 작가인 바스콘셀로스는 모른다는 사람이 많은 것에 비해서 파울로 코엘료는 행복한 편이지요.그가 쓴 소설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의 배경이 바로 슬로베니아입니다.이 소설에도 슬로베니아를 모르는 사람이 많음을 묘사하는 장면이 있습니다.그러면서 코엘료는 슬로베니아 사람들의 처지가 자기 조국 브라질과 비슷하다고 동병상련의 마음을 내비칩니다.외국인이 브라질 사람에게 친근감을 표시하며 이렇게 말한다네요."아...부에노스 아이레스에 가본 적이 있어요.정말 아름답더군요.". 외국인들이 슬로베니아를 모르듯, 브라질 수도가 부이노스 아이레스인줄 안다는 것입니다.

 

 유고슬라비아가 아직도 있는 줄 아는 사람들이 많습니다.20여년 전 외신에서는 유고 내전에 대해 많이 다뤘지요.전쟁이 끝나고 유고연방은 뿔뿔히 분리되었지만 특별히 발칸반도에 대해 관심이 없다면 유고연방 붕괴 이후의 발칸반도 나라들에 대해서 누가 얼마나 알고 있겠습니까.그래도 유고 내전 소식에서 늘 보스니아와 세르비아가 언급되어 이 두  나라는 귀에 익숙하겠지만 다른 나라는 어찌되었는지는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슬로베니아도 바로 유고 연방 붕괴 이후 생긴 독립국가입니다.나이먹은 여배우들이 이승기를 괴롭히는 '꽃보다 누나'에 나오는 크로아티아 역시 유고 연방 붕괴 이후 새로 독립한 나라입니다.아름다운 경치로 유명한 플리트비체 역시 유고내전 때는 격전지였습니다.

 

  이제 우리나라 신문 해외여행면에도 슬로베니아가 소개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물론 아직까지는 크로아티아 정도의 지명도는 아니지요.아마 유고 연방 이후 독립한 다른 나라들도 여행지로 각광을 받을 날이 곧 올 것입니다.자연 다큐멘타리로 본 마케도니아나 몬테네그로 같은 옛 유고연방에 속한 곳도 산악 경치가 뛰어난 곳이니까요.일단 지도책을 통해 이들 나라들의 명칭과 위치를 알아보는 것이 좋습니다.우선은 국명과 위치를 아는 것이 시작이니까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4-10-11 15: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글을 읽으니 중학교 때 나라와 수도 이름을 외웠던 시간이 생각나는군요.
세계사였나, 어느 과목 시험이었는지 나라와 수도 이름을 쓰는 시험이 있었는데
그때 처음 알게 된 나라와 수도가 많았죠. 싱가포르의 수도가 나라명과 똑같이 싱가포르였던 게
기억납니다. 외우기 쉬워서 좋았죠. ^^

슬로베니아와 슬로바키아를 혼동하지 않겠습니다. ^^

노이에자이트 2014-10-13 17:40   좋아요 0 | URL
그런 식의 기계적인 암기를 강요받았기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이 생겼죠.

슬로베니아 경치가 좋더라고요.

심술 2014-11-17 1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슬로베니아랑 슬로바키아랑 많이 섞어 쓰죠.

2014-11-17 현재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슬로베니아사람은 아무래도 슬라보예 지젝인 거 같네요.
저도 우연히 한 번 본 적 있어요. 2012년 여름 강남구와 서초구의 경계인 강남대로 걷는데 지젝이
초등학생 쯤으로 보이는 사내아이랑 지나가더군요. 나중에 알고 보니 1949년생인 지젝이 늦은 나이에 본 아들이 있다던데 그 아들이었던 거 같네요.

파울로 코엘료는 몇 권 읽었는데 저랑은 잘 안 맞는 듯 해요. 왜 인기있는지 모르겠더라고요.

오스트리아 오스트레일리아도 틀리게 쓰시는 분들이 가끔 있고요.
호주라는 다른 이름 때문에 슬로바키아-슬로베니아처럼 많이 틀리시지는 않는 거 같더군요.

그 밖에도 도미니카랑 도미니카공화국 많이 틀리고 유럽의 모나코랑 북아프리카의 모로코 많이 틀리더라고요.

그러고보니 한일월드컵 한독전에 울나라 어느 방송사가 잘못 그린 독일 국기 경기 내내 보여줬던 생각이 나네요. 위로부터 검정-빨강-노랑 3색기인데 검정-노랑-빨강 3색기로 그려놨었죠.

방송사들이 가끔 올림픽이나 월드컵 방송할 때 네덜란드, 러시아 국기를 혼동해서 내보내기도 하고요.

아랫글에서 말씀하신 한국말의 된소리 현상은 스트레스랑 관련 있는 거 같아요.
어느 잡지인가 신문에서도 줄거리랑 개연성이 엉망인 막장드라마가 왜 인기있나 분석하며 사람들이 스트레스에 치여서 분노를 발산할 대상이 필요하기에 막장드라마가 인기있다고 결론낸 기억이 나요. 된소리 현상도 분노와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안녕히.

노이에자이트 2014-11-25 16:22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관심없는 사람들은 슬라보예 지젝을 모르죠.그래도 슬로베니아 출신 중 가장 유명한 인물인 듯해요.

삼색기 쓰는 나라가 많으니 혼동을 일으키죠.

서울말이 예전엔 부드럽다고 했는데 이젠 된소리가 많아서 그것도 아닌 것 같아요.

다크아이즈 2014-11-23 0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사정이 있었네요.
슬로베니아의 슬픔, 브라질의 슬픔, 사우스코리아의 슬픔 등이 비슷하겠네요.
우리도 외국 가면 노스코리아로 보는 시각이 많으니까요.
아는 만큼 볼 수 있으니 부지런히 정보를 담아야겠어요. 고맙습니다.
근데 노이자 님도 서재에 자주 안 오시네요ㅠ

노이에자이트 2014-11-25 16:23   좋아요 0 | URL
예.지금도 남한 북한 혼동하는 외국인들이 많죠.우리로서는 안타깝지만...

제 컴퓨터가 이상해요.오늘 모처럼 되는군요.

심술 2014-12-01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노이에자이트님, 부타ㄱ 하나만 할게요.
제가 아버지께 뭔가 재미나는 책을 갖다 드려야 하는데 뭐가 좋을까요?
알맞게 야하고 알맞게 부정부패와 음모론이 담긴 한국 현대사가 무대인 논픽션-정치꾼들, 재벌들, 군인들, 기생들 내지는 연예인들 어우러진 뒷얘기 같은 것 말이죠-내지는 통속소설이면 좋겠는데 몇 권 소개해 주시겠어요?
지금은 절판됐더라도 헌책방 같은 데서 쉽게 구할 수 있으면 돼요.
참고로 저희 아버지는 1950년생이십니다.
꼭 노이에자이트님이 아녀도 내가 딱 그런 책 안다 하시는 분들은 여기나 제 블로그에 댓글 남겨 주시면 아주 고맙겠습니다.

2015-01-16 1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