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 ˝널 얼마나 찾아 헤맸는데 거기 있었구나.˝

104. ˝내 딸은 사흘밖에 못살았어.˝

106. 한순간 천둥소리가 울려 퍼졌다.

108. 이대로 숨이 멎을 때까지 달릴 것이다. 마녀 니콜에게로. 마녀가 그녀의 꿈을 이루어줄 것이다. 태주는 아무것도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았다.

109. 우리가 두려워하는 존재는 늘 우리를 쫒는 마녀사냥꾼이에요.

109. 에드워드는 나를 쫒는 마녀사냥꾼이에요. 종합병원 암센터 과장. 늘 헝클어진 머리와 충혈된 눈이 그의 트레이드마크죠.

110. 에드워드는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인 인간이에요. 무수한 계획에도 그가 나를 생포하지 못한 건 내가 그의 계획대 로 움직인 적이 없기 때문이에요. 

111. 고백하는데, 나는 세상 누구보다 그를 증오하고 누구보다 그를 동정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