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쟁과 설전 모두 싸움에서 이기는 것이 목표이지만,
논쟁에서는 논리적 전개와 논증이 중요한 가치로 작용하고, 설전에서는 상대를 굴복시키는 것이 최우선의 덕목의로 간주된다. - P1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허공이 이와 같은 합성어와 구를 산출하지 못하는 것은 공중과 같은 중립성과 객관성을 가지지 못한 데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 P75

복수의 대상을 A, B, C로 가를 때에는 ‘구별’, 하나의 대상을 A, B, C로 가를 때에는 ‘구분‘이라 한다. - P8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물리학자의 비행
로버트 해리스 지음, 조영학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정이 없는 기계가 인간사회를 지배할 수 있다는 두려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 그대로 만화 영화를 보는 기분이었네. 한 남자가 벼랑 너머로 달려 나가 허공에 그냥 머무르다가 마침내 바닥을 내려다보는 순간… 그대로 사라지고 마는 그런 만화 영화…." - P3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족의 본능은 자신이 속한 종족만을 위해 존재한다. 내가 아는 한 애타적인 본능이란 애초에 창조된 적조차 없다.
_찰스 다윈, 〈종의 기원>(1859) - P165

대화가 주변을 오가는 동안 호프만은 테이블보만 빤히 바라보았다. 그리고 비로소 자신이 왜 부자들을 그토록 싫어했는지 기억해 냈다. 바로 그들 특유의 자기 연민 때문이다. 다른 사람들이 날씨와 스포츠 얘기를하듯, 그들은 일상적으로 박해를 언급한다. 역겨운 인간들. - P17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