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의 유혹 - 역사.문화.여행.성지순례…터키에 관한 모든 것
강용수 지음 / 유토피아 / 200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터키는 특히 오스만 부족이 아나톨리아 일대에 자리잡은 이래 주변 세력을 빠른 속도로 제압하고 지중해 세계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했습니다. 셀주크 투르크가 아나톨리아 일대를 차지한 건 만지케르트 전투에서 승리하고부터인데 이때도 마치 금 제국이 북송 영토를 지배할 때 맹안모극제로 간신히 통치 시스템을 유지했듯 "룸 술탄국"을 따로 만들어 현지인을 지배했을 뿐입니다. "룸"이란 국명에서도 알 수 있듯 그때까지만 해도 로마의 남은 권위를 무시할 수 없었죠. 이랬던 것이 수백 년 지배를 거치면서 오스만 제국에 이르러서는 당당히 현지의 지배자를 칭하기에 이릅니다. 


19세기 들어 투르크가 완전한 말기적 증상을 노정할 때 영국은 이 지역에 빚어질 혼란을 우려하여 명목만 남은 제국의 체면을 세워주는 데 오히려 골몰할 지경이었습니다. 결국 20세기 들어 제국은 슬라브 족 등 피지배 민족들의 독립을 막을 역량을 도저히 갖추지 못한 데다, 1차 대전 당시 줄을 잘 못 서서 완전히 국망의 위기를 맞았습니다. 케말 파샤의 활약이 아니었으면 이 나라는 당시 형체도 없이 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이 책의 저자 강용수씨는 "현지인들도 따기 힘들다는 터키 가이드 자격증을 한국인으로는 두번째로 취득"했다고 합니다. 현지에서 그만큼 오래 산 분인데, 그래서인지 이 책은 두께도 두껍고 정보가 참 많이 들어 있습니다. "터키는 그리스 신화의 발상지"라는 서술이 있는데, 적어도 아나톨리아 반도 해안 지대 일대는 분명 그리스 문명권이었습니다. 물론 오늘날 우리가 아는 그리스 신화의 주 무대는 펠로폰네소스 반도나 발칸이긴 합니다만. 


사실 한국에서는 관련 학과로 진학하여 해당 언어를 전공하지 않으면 터키어를 제대로 배우기가 무척 어렵긴 합니다. 일단 여행 등의 목적을 위해 간단한 회화 정도를 배우려면 이 책에도 적지만은 않은 정보가 나와  있습니다. 


책에서는 서부 지중해, 동부 지중해 등으로 나눠 여러 곳을 소개하는데 이때 동부/서부의 구별은 지중해 전체를 기준으로 한 게 아니라 터키 영토만을 준거로 삼았습니다(터키 책이니까). 많은 전화를 겪고 피폐해진 면도 있지만 인류 역사의 중요한 국면이 여러 차례 이 지역을 무대로 삼았으므로 엄청난 유적이 남아 있습니다. 다만 여러 가지 이유로 정정이 불안하고, 예전 아타튀르크의 시대와는 달리 사회 지배 세력이 대거 교체되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