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는 자신이 암에 걸리면 어떤 치료를 할까? - 암 환자와 그 가족을 위한 의사의 암 치료법 24
가와시마 아키라 지음, 김정환 옮김 / 끌리는책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사람들이 걸리는 현대병, 초기에 발견하면 그나마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기나 말기가 되어서야 그 존재를 드러내는 어려운 병인 바로 암,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사들은 과연 암에 걸린다면 어떤 치료를 하기를 원하는 것일까.

 

  과거 암전문의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80퍼센트나 항암제 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대답하였다고 한다.    부작용과 완전한 치료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항암제 치료라는 것이 암세포만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정상 세포도 공격하고 있다.

 

  암치료법으로 화학요법, 외과수술, 방사선요법이 일본에 있는데, 이 책은 항암제 치료를 완전히 거부하면서 지낸 암 환자, 민간 요법에만 매달렸던 암환자  등등 다양한 사례들이 실려 있으며, 의사들이 암에 걸렸을때 어떤 치료들을 받았으며, 그들이 왜 항암제를 불편해하는지, 그럼에도 환자들에게 항암제 치료를 권유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죽음을 어떻게 대면할까를 만나게 된는 것이다.  

 

  항암제 치료는 환자들에게 심한 부작용을 암겨 주고 있어 의사들은 자신이 암에 걸린다면 항암제 치료는 받지 않겠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환자들 역시 선택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이 책을 통해서 그 사실을 알 수 있게 되었다.    대체희학에대해서도 환자들은 그 내용은 알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현명한 선택은 환자의 몫일 것이다.     암은 재발의 불안감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그렇다면 암의 원인을 주시 해야한다고 한다.

 


  암이란 무척이나 어려운 병이다.    말기나 되어서야 겨우 그 존재를 그러내는 암덩어리, 항암제 치료는 환자에게 무척이나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    환자에게는 치료법에대한 선택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되었다.   암환자나, 그 가족들에게 정보가 되는 책이다.   

 


  나이가 들면서 건강에대한 책을 자꾸만 고르게 된다.    암은 많은 사람들이 걸리는 병이고, 어느 집 안에서든 암환자는 있다.    책도 금새 읽게되니 그 정보를 얻어가는 것도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