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으로 양식을 - 하나의 재료, 두 가지 요리! 엄마의 담백한 한식, 딸의 맛깔난 퓨전 양식 행복한 삶을 위한 건강한 레시피북 시리즈 4
윤혜신.송지연 지음 / 영진미디어 / 2016년 8월
평점 :
절판


  요즘은 시장을 간다고해도 만원으로 몇 가지의 식재료를 살 수 없을 정도이다.    그래서 하나의 식재료로 한식과 양식을 밥상에 만들어낼 수 있다는 소개는 너무나 흥미로움을 끌지 않을 수 없는 일이었다.    사실 한식으로만 차려내던 밥상에 이미 준비되어 있는 한식의 식재료로 양식을 차려낼 수 있다면 그 밥상에 새로움의 활기를 채울 수 있다는 사실과 한식을 만들어내고 남은 식재료로 다시 양식을 차려낸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책은 한식을 하던 엄마와 퓨전 양식을 차려내는 딸, 이들이 만들어낸 하나의 식재료로 한식과 양식을 소개해주어 그 요리들을 따라하는 일은 든든한 밥상을 만들어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선은 한식 양념의 사진과 설명을, 양식 양념 사진소개와 설명을 담아 두었다.    한식과 양식에 필요한 조리도구도 소개되어 있고, 생소한 용어들에 대한 뜻도 살펴주고 있다.

 

  육류와 해물, 채소와 잡곡, 후식의 순서로 그 구성이 이루어져 있어 다양한 한식과 양식의 요리들을 만날 수 있었으며, 한식 상차림과 양식 상차림의 도움도 있지 않고 있다.    오징어를 하나의 식재료로 본다면, 한식에서는 오징어 볶음을 소개하고 있고, 양식에서는 허니 버터 오징어를 소개한다.    오징어 네 마리를 구입한다면, 두 마리는 한식으로, 두 마리는 양식으로 밥상을 차려 그 가짓수도 맞추고, 한 상에 오른 한식과 양식의 세계적 차림새를 꾸며낼 수 있음이다.    또한 신선한 식재료를 냉장고에 넣어두지 않고 바로 다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 역시 좋은 잇점인 것 같다.    식재료의 남김이 없어 냉장고에 넣고는 까먹어 오래 두게 되어 음식물 쓰레기가 되는 식재료를 허용하지 않게 해준다.    양식을 상에 올리는 경우가 그닥 많지 않은데, 이 책을 통해서 하나의 식재료 속에서 한식과 양식의 어우러짐을 추구할 수 있다는 사실도 좋은 것 같다.

 

  쌀을 식재료로 사용하여 소개된 한식 새우젓볶음밥과 양식으로 쇠고기 아란치니.   좀 더 설명이 필요한 것에는 바로 아래에 눈에 잘 띄게 빨강 글씨로 세심한 정보를 더 설명해주고 있다.    완성된 요리 사진은 있지만 요리법은 글로 설명되어져 있지만 그 요리를 배우는 일이 어렵게 느껴지지 않았다.

 

  한 자리에서 한식과 양식을 배울 수 있다는 사실이 흐뭇한 시간을 안겨주었다.    너무 낯선 양식이 아니어서 재료들이 너무 어렵지 않았고, 요리법도 생소하지는 않았다.     하나의 식재료로 양식과 한식이라는 풍성한 상차림을 만들어낼 수 있어서 부엌의 요리가 즐거운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