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2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2004년부터 16년째 알라딘을 이용해오면서 모은 책들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점점 책을 읽지않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지만, 저는 그동안 알라딘을 통해 책과 가까이 하면서
내면적으로 많이 성숙해졌다고 믿습니다.

언젠가는 종이로 된 책들이 사라질 날도 오겠죠.
하지만 제 책장은 저 자신을 말없이 대변하는 것 같아 또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작년초부터 이미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중이라, 알라디너TV에는 영상을 많이 못올릴 것 같아요.
유튜브 채널 이름은 ‘실버북‘입니다. 방문해주시고 응원해주신다면 정말 큰 힘이 될 거에요.

영상을 보시는 모든 분들에게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 나무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 옮김, 뫼비우스 그림열린책들 2008-03-01장바구니담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orumbi 2020-07-12 09: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소장하신 책들의 목록을 보니까 저와 취향이 너무 비슷한 것 같아서 반갑네요.
저는 책 취향이 잡식성이라서 장르 가리지 않는 편인데, 추리소설을 무지 좋아합니다. 좋아하는 작가의 책은 무조건 10권까지는 구입합니다. 10권 이후에는... 음... 좀 생각해 봐야지요. 대부분 작가가 그쯤되면 매너리즘에 빠지고 필력이 떨어지기 십상이니까요.
어쨌든 제가 책을 선택하는 기준은 그냥 재미있을 것 같은 느낌? 이런 점을 님에게서도 살짝 발견한것 같네요.

오디오맨 2020-07-12 11:34   좋아요 0 | URL
어딘가에 저와 취향이 비슷한 분이 계시다는 건 너무나 반가운 일인 것 같아요. 비록 온라인이지만 이런 식으로 누군가와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다는 게 또다른 작은 행복이 아닐런지... 소중한 댓글 정말 감사하고, 즐거운 독서생활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