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서스펜스 걸작선 1 밀리언셀러 클럽 19
엘러리 퀸 외 지음, 제프리 디버 엮음, 홍현숙 옮김 / 황금가지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난 서스펜스, 스릴러, 미스터리, 호러 등 장르 문학을 좋아하는 1人이지만, 서스펜스와 스릴러의 구별은 여전히 잘 안된다. 예전에 이 단어에 대해 설명을 들은 것 같은데도 여전히 책만 잡으면 그 구별이 모호해진달까. 아무래도 이런 장르들은 여러 요소들이 살짝 혼합되어 있어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세계 서스펜스 걸작선』1권에 수록된 작품은 총 여덟작품이다. 그중에서 내가 이름과 작품을 연관시킬 수 있는 작가는 둘 밖에 안된다. 그래도 작품을 읽다 보니 이름을 확실하게 몰라서 그렇지 대부분 그들이 쓴 작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반갑기도 했고.

이 작품집은 앤솔로지 단편집이다. 앤솔로지 작품집의 특성은 역시나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는 것. 게다가 아직 낯선 작가라면 그들의 작품 성향이나 그들에 대한 정보도 살짝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워낙 많은 작가가 있다 보니 때로는 어떤 작품을 일어야 하나 하는 고민을 하게 되는 것은 장르소설 팬들의 공통적인 고민일테니까.

엘러리 퀸은 정말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유명한 추리소설 작가. 그의 작품 중에는 드루리 레인이 등장하는 작품과 필명과 같은 엘러리 퀸이 등장하는 작품이 있는데, 여기에 소개된 <황태자 인형의 모험>은 엘러리 퀸과 그의 아버지가 등장하는 작품으로 엄청난 가치를 가진 황태자 인형을 훔치겠다는 범행 예고장을 보낸 범인과 엘러리 퀸의 두뇌 싸움이 가장 큰 재미를 주는 작품이다. 자신의 자취를 남기는 괴도의 등장은 모리스 르블랑의 괴도 아르센 뤼팽이나 란포의 괴도 이십면상, 명탐정 코난에 등장하는 괴도 키드 등에서도 찾아 볼 수 있는데, 이들의 범행은 무척 대담하기 그지없다는 것이 가장 큰 공통점일듯. 물론 여기에서의 범인은 위에서 언급한 범인들처럼 멋진 인물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런 대담성을 보여 준다는 것이 또하나의 재미였다. 또한 크리스마스의 선물 쇼핑에 대한 부분을 보면서 왠지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영화 <솔드 아웃>이 생각나 웃음이 나기도 했다. 이런 건 우리나라에선 흔히 볼 수 없는 풍경이라 그런지도.

'탐정 소설의 어머니'라 불리는 안나 카타린 그린은 최초의 여성탐정을 등장시킨 작가로 <사라진 13쪽>에서는 여탐정 바이올렛 스트레인지가 등장한다. 중요한 서류 중 한 장이 도난당한 사건을 해결하는 것도 흥미롭지만, 그보다 더 흥미로운 것은 그 사건이 일어난 저택의 비밀이란 부분이었다. 오래전 비극이 시작된 곳이자 모든 것이 묻혀 버린 그곳. 약간의 호러소설 느낌이 나기도 하는 작품이었다.

리사 스코토 라인의 <숨겨 갖고 들어가다>는 법정을 배경으로 한다. 검사보인 톰 모란이 자신의 쌍둥이 딸 중 하나를 법정에 몰래 데려가면서 벌어진 해프닝에 관한 이야기로 재판 과정의 흥미로움과 숨겨서 데리고 간 딸의 대단한 활약이 무척 재미있는 작품이다. 유쾌하다라고도 할 수 있는 작품으로 톰 모란은 진땀을 뺐겠지만 이 작품을 읽은 독자인 나로서는 웃음이 터질 수 밖에 없었달까.

<800만가지 죽는 방법>을 필두로 하는 매트 스커더 시리즈와 <자신이 보가트인 강도>를 포함한 버니 로덴바가 등장하는 시리즈물로 유명한 로렌스 블록의 <배트맨의 협력자들>은 배트맨 상표등록법 위반 제품을 수거하러 다니는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처음에는 평범한 이야기인줄 알았다가 마지막 문장을 보면서 아하, 하는 생각이 들었달까. 이민자나 제 3세계 국가에서 온 사람들에 대한 태도가 왠지 좀 씁쓸한 여운을 줄 수 밖에 없는 작품.

이 작품집의 편저자이자 영화 본 콜렉터의 원작자인 제프리 디버의 <주말 여행객>은 범인과 인질 사이에서 벌어지는 밀고 당기기가 압권인 작품이었다. 인질이 범인에게 동화하는 스톡홀름 신드롬이 아니라 범인이 인질의 말발에 넘어간다는 설정이랄까. 완전 짜릿짜릿. 찌릿찌릿.

프레데릭 브라운의 <그 여자는 죽었어>에는 알콜중독자, 마약중독자, 창녀 등 평범하지 못한 삶을 사는 사람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원래는 상류층 자제의 자식인데다 아내와 아이까지 있는 몸이지만 지금은 뒷골목에서 알콜 중독자로 살아가는 하워드 페리의 반전 인생이야기랄까. 근데 이런 사람이 이런 행운을 거머쥐어도 되는 건지.

네이트 헬러라는 사립 탐정을 창조한 작가 맥스 앨런 콜린스의 <원칙의 문제>는 잔인한 살인 장면이 나오는데 거꾸로 쓴웃음이 지어진다. 범행을 저지르는 인간은 역시 그렇게밖에 살 수 밖에 없나, 하는 그런 느낌이랄까. 어떻게 보면 원칙대로 사는 거지만.

얀윌렘 반 드 비터링의 <힐러리 여사>는 사실 빌 클린턴의 전부인 힐러리 클린턴과는 그다지 상관이 없는 내용이다. 뉴기니의 타리앤드 군도에 사는 소수 부족민의 전통과 관습이 외부에서온 침입자 세력과 연관되어 벌어진 사건이라고 하면 될까나. 오래전에 벌어진 한 사건에 대해 들려주는 한 남자의 감정없는 목소리가 왠지 모르게 섬뜩하다.  

오래전에 씌어진 작품들이 많아서 그런지 심장을 조여오거나 저릿저릿하게 만드는 느낌을 주는 작품은 그다지 없다고도 할 수 있다. 요즘 나온 책들과 비교해 보자면 오히려 심심할 정도로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역으로 생각해 보자면 이런 작품들이 기초가 되고 바탕이 되었기에 점점 더 강력한 임팩트를 가진 책들이 나오게 되지 않았을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