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친일파
호사카 유지 지음 / 봄이아트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놓고 딱 그 손바닥만큼이 하늘이라 우기는 이들이 있습니다.

혼자 떠드는 것이야 본인 자유라지만 뻔뻔하게도 거짓을 진실이라며 퍼뜨릴 때에는 단호하게 맞서야 합니다.

『신친일파』는 호사카 유지 교수의 책입니다. 

이 책의 목적은 한 가지입니다. 『반일 종족주의』에 적힌 거짓을 낱낱히 밝혀내는 것입니다.

2019년 출간된 『반일 종족주의』의 공동저자 이영훈, 김낙년, 김용삼, 주익종, 정안기, 이우연 그리고 안병직은 일제강점기 조선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습니다.

일단 저자 이영훈은 책 속에서 자신을 역사가라고 자칭했지만, 그의 전공은 경제학입니다. 경제학자인 그는 일제강점기 조선 경제를 연구하면서 소위 '식민지 근대화'를 주장했고, 더 나아가 강제징용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독도 문제 등에 관하여 일본 극우파의 주장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반일 종족주의』의 프롤로그에는 한국의 거짓말 문화와 노예근성을 주장하면서, 그것이 한국을 파멸로 이끌고 있다는 위기의식에서 책을 집필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

"한국의 거짓말 문화는 국제적으로 널리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거짓말과 사기가 난무하니 사회적 신뢰의 수준은 점점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이 나라의 역사학이나 사회학은 거짓말의 온상입니다." 

"어떤 사람이 거짓말을 하는 것은 지적 분별력이 낮고, 그에 대한 수치심이 없는 가운데 거짓말의 수익이 크기 때문입니다." 

"거짓말의 문화·정치·학문·재판은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 것입니다." (13p)

발췌된 내용을 보면서 분노가 치밀었습니다. 

이제껏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무시하고 말았는데 (당연히 읽을 가치가 없는 책이니까),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임을 알게 됐습니다.

왜 호사카 유지 교수가 이 책을 통해 맞서게 되었는지 충분히 이해했고, 더불어 『신친일파』라는 책의 중요성을 깨달았습니다.

『반일 종족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곧 한국의 신친일파입니다. 진실을 왜곡하는 일본 우파와 한국의 신친일파들은 파렴치한 인권유린주의자들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가 『신친일파』를 읽고 신친일파의 정체를 알아야 합니다. 그들이야말로 한국을 파멸로 이끌려는 음모론자들이므로.

친일 청산은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신친일파의 잘못된 사상과 거짓말은 바로잡아야 한다는 데에 이백퍼센트 동의합니다.


이 책에서는 강제징용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일제강점이라는 범법 행위와 함께 독도 문제에 관한 명백한 증거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신친일파들의 주장과 논리는 막무가내식이며, 핵심 부분을 뺀 조작과 거짓임을 알 수 있습니다. 억지 주장을 펴기 위해 자신들이 연구회에 참여해 펴낸 내용과 모순된 내용을 떠들고 있습니다. 일본은 자신들의 만행을 감추기 위해 아예 기록을 남기지 않거나 불리한 기록들은 없앴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입니다.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서슴없이 역사를 은폐, 왜곡하고 있습니다. 일제강점은 원천적으로 범법 행위였으므로 이를 정당하다고 주장하는 이들 또한 공범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일본이 저지른 끔찍한 전쟁 범죄에 대해 한국인인 그들이 나서서 옹호하는 건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일본 뉴스를 보면 매우 심각한 국가 위기에 처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치적 스승이라 할 수 있는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는 인터뷰에서 아베의 거짓말을 지적하며 사학 비리에 대해 책임지고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의 지시에 따라 코로나19 대책으로 천 마스크 전국 배포 사업을 추진했는데 불량품이 잇따라 나오면서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이 2만 5000개 이상 확보돼 있다고 밝혔는데, 전국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직접 조사해보니 명백한 거짓말임이 드러났습니다. 끊임없이 거짓말을 하는 아베 총리 뒤에는 일본 사회 우경화를 이끄는 우익 단체 '일본회의'가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합니다.

앞서 『반일 종족주의』 프롤로그에서 '한국' 대신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넣으면 완벽한 문장이 될 것 같습니다. 과연 언제까지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고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20-04-23 22: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 뉴공에서 소개한 책이 이 책인듯 한데 맞는지 모르겠어요! 교수님의 설명에 많이 공감했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