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비포 유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지음, 김선형 옮김 / 살림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 비포 유>

                 -조조 모예스- 

저자 조조 모예스는 '미 비포 유' 이 소설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평범한 로맨스 소설을 넘어 사랑에 대한 생각을 제법 깊이 느끼고 생각하게 해준다.

슬프기만 한 것은 아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입꼬리가 올라가는 나를 발견하기도 했으니 말이다.

이 소설은 내년에 영화로 개봉한다고 하니 영화로 표현되는 감성을 어떨지 기대가 된다.


 

소설 속 여주인공 '루이자' 그녀는 26살로 6년 동안 카페에서 웨이트레스로 일했다.

비정규직의 비애는 어느 나라에도 있다. 통보는 항상 어느 날 갑자기다!

그렇다! 6년간의 정도 없이 그냥... 잘린다. 특별한 능력이라곤

서빙과 테이블마다 메뉴 기억하기 정도였을 그녀는 그렇게 해고당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얻는다. 상황이 안 좋다. 어쩔 수 없이 울며 겨자 먹기로 해야 하는 그녀의 일은

사지마비 환자를 6개월 동안 간병하는 일이다. 오로지 돈 때문에 시작한 일.


 

한 남자가 있다. 이 남자 돈은 많은데 까다롭고 독만 남은 사람 마냥 힘겹다.

그는 교통사고를 당해서 사지마비 환자다. 희망이 없다 일상의 미련도 없는 그이다.

살아봤자 무슨 좋은 일이 있을까 싶은 생각만 하는 그이기에 6개월 뒤 죽기로 한다.

안락사를 택한 것이다. 시간은 6개월 남았다.

이 두 사람이 한 공간에 늘 같이 있게 됐다.

남자의 날카로움으로 그녀에게 상처를 주고 좀처럼 곁을 주지 않는다.

하지만 여자는 점점 그가 좋아진다.

 까칠하기만 한 남자인 줄 알았는데 이 남자.. 여자에게

눈을 마주치며 사랑을 주지 못하지만

다른 방법으로 자신만의 애정을 드러낸다. 그는 그녀에게 넓은 세상을

알게 해주고 싶은 것이다.

 

그가 안락사를 선택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막아야 한다.

그를 잃고 싶지 않다. 하지만 그는 단호하다.

둘은 서로의 감정을 확인한다. 거기까지다. 달라지는 건 없는 것이다.

사랑하는 여자가 있어도. 그녀가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해도. 그는 마음먹은 일을 

실행하려 한다. 그녀가 말려도 소용없다...

 

안락사를 하는 장면은 나도 모르게 실눈으로 글을 읽고 있는 것을 어느 순간 느꼈다.

연애소설에서의 남녀의 눈물짓는 이별을 넘어서

그 낯선 장면과 두 사람의 기분을 감히 짐작조차 하기 힘든  모습!

억제할 수 없는 슬픔이란...

그의 선택을 말렸으나 결국 무기력하게 사랑하는 남자가 스스로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여자.

그는 그녀에게 이런 말을 남기고 떠난다.

 

『내 생각은 너무 자주 하지 마요. 당신이 감상에 빠져 질질 짜는 건 생각하기 싫어요. 그냥 잘 살아요. 그냥 살아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