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 뇌로 놀면서 배우는 영어공부법
지종엽 지음 / 영어숲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왼쪽 뇌와 오른쪽 뇌는 서로 다른 쓰임이 있다. 왼쪽 뇌는 암기와 논리적 사고를 담당하고, 오른쪽 뇌는 창의적 사고, 감각기능 등을 담당한다고 한다.  저자는 언어학습을 주관하는 뇌는 오른쪽 뇌라고 말한다. 문법을 배운다거나 작문을 하는 공부는 왼쪽 뇌가 담당하지만, 말하기와 듣기 같은 말로서의 언어 공부는 오른쪽 뇌가 담당한다는 것이다. 책 속에서 소개된 내용 중에 어느 영어 잡지에서 러시아의 '스파이 훈련학교' 에서 하는 언어훈련 방법을 소개했다는데 그 방법으로 6개월 만에 훈련생들을 어느 나라 언어든지 할 수 있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기간이 6개월 정도라 하니 언어를 습득하는데 적절한 방법을 받는다면 우리가 평생 골머리 앓는 영어를 잘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영어를 읽을 때 3박자로 끊어서 읽으라고 한다. 흔히 많이 하는 방법으로 통영어라고 해서 문장을 통으로 외우는 게 있는데 이 방법은 왼쪽 뇌에 심한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외울 양이 많아지면 별로 유용하지 않다는 것이다. 끊어 읽기는 오른쪽 뇌를 사용한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한다. 이렇게 하면 오랜 시간 영어 공부를 해도 머리가 아프지 않는단다.

'외우는 것보다 읽는 것이 빠르다'라고 말하며 글을 많이 읽을 것을 권한다.

 

『대학시절 영어로 7권의 장편소설을 저술하여 유명해진 영어 번역가이자 소설가인 안정효는 영어책을 통으로 암기하기보다는 통으로 읽는 것이 영어공부에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한다. 또한 영어책을 읽을 때는 소리 내서 읽는 것과 가능하면 사전을 찾지 말고 읽을 것을 권하다. 안정효의 영어 방법 핵심은 암기하지 말고 "읽으라"는 것이며, 가능하면 많이 읽고, 소래 내서 읽으라는 것이다.』

 

책을 많이 읽는 것이 영어를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그 이유가 있다 저자는 영어 문장을 외울 때는 왼쪽 뇌가 사용되지만, 영어책을 읽을 때는 오른쪽 뇌가 작동한다고 한다. 보통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어린 자녀에게 엄마가 동화책을 읽어 주면 아이의 언어능력이 계속 좋아지는데 이때 아이가 사용하는 뇌는 '오른쪽 뇌'이다. 오른쪽 뇌는 '이미지'를 생각하는 부분이라서 이미지로 그리며 동화책을 듣다 보면  언어가 자연스럽게 영상화되면서 더욱 쉽게 습득되는 것이니까 싶다.

또 영어를 읽을 때는 악센트를 주의해서 읽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한다. 악센트를 틀리게 하면 미국 사람들이 못 알아듣기 때문이다.

 

<뒤바뀐 영어의 어순을 빨리 극복할 4가지 팁>

1. 영어의 어순을 우리말 어순으로 바꾸지 말고 영어 어순 그대로 읽어나가라.

2. 영어의 어순을 3박자의 최소한의 형태로 끊어 읽으라.

3. 영어 어순이 우리말 어순처럼 자연스러워질 때까지 꾸준하게 반복적인 훈련을 하라.

4. 매일 시간을 정해놓고 꾸준히 연습하라.

 

저자는 "어순"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한다. 또 문법보다 말의 원리가 더 중요하다고 한다. 언어를 배울 때는 문법 보다 말의 원리를 배우는 것이 필요한데, 이는 어느 나라말이든 단어를 알고 그 단어를 연결하는 원리만 알면 그 언어를 쉽게 배울 수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도로시의 마무리>

저자는 목사이자 영어연구자로 34살의 나이에 유학을 가서 영어 때문에 힘들어하면서 영어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신학대학교에서 영어보다 몇 배 어려운 고대 헬라어와 히브리어를 구문론으로 공부하면서 언어는 문법 보다 "구문론"으로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를 저자의 세 딸들에게 적용해서 모두 미국으로 유학 보냈다고 한다.  더 자세한 구문론으로 영어를 습득하는 방법과 왜 영어를 습득할 때 오른쪽 뇌가 더 유용한지 책에서 설명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