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안에 잠든 거인을 깨워라 - 개정판
앤서니 라빈스 지음, 조진형 옮김 / 씨앗을뿌리는사람 / 2008년 3월
평점 :
품절


사람들이 자신이 간절히 원하는 것을 이루지 못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거기에 능력을 집중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특정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려고 하기보다는 그냥 취미삼아 해보는 정도에서 그친다. 사실 나는 인생에서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는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걸기 때문이라 믿는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교훈의 하나는,우리를 만드는 것은 바로 우리의 행동이란 사실을 깨닫는 것이다. 무엇이 인간의 행동을 만들어내는가?』

무엇일까... 책을 읽다가 잠깐 생각해 보았다. 나에게 있어서 행동을 만드는 그 무엇은 뭘까...호기심?어떤 목표 달성에 대한 욕망?  사람은 동기가 생길 때 행동으로 이어지기 쉽다. 결국 그 동기가 자신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혹은 어떤 이득이 있을지가 행동으로 만드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

 

지속적인 자기 혁신을 창조하라.

1단계:인생의 기준을 높여라. 2단계:제한된 믿음을 변화시켜라 3단계:삶의 전략을 변화시켜라. 』

 

이 세 단계가 인생에서 즉각적인 변화를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세 가지 기본 원칙이라고 한다.

다들 한 번씩 들어보았을 말들이지만 그것 이를 행동으로 실천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는 얘기다. 정말 그렇다. 우리는 자신의 개선점을 그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있지만 고치고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

 

『지금부터 10년 후는 분명히 올 것이다. 문제는 우리가 그때 "어디에서 무엇이 되어 있을 것인가? 어떻게 살게 될 것인가? 어디에 공헌을 하고 있을 것인가? 와 같은것들이다.시간이 다 지난 다음이 아니라 지금이 자신의 10년 인생을 설계할 때이다. 

나는 무엇을 설계할지 생각하려니 술술 밝은 미래의 날개가 펼쳐​지지 않았다. 삶의 기준과 지향점을 빨리 세우는 사람일수록 마음은 한결 여유로울 거란 생각이 든다. 내가 목적하는 정류장까지가 얼마나 걸릴지 대략이라도 알고 있어야 잠시 잠을 청하던지, 음악을 듣던,책을 읽던, 그 순간의 행동을 선택하기 쉬울 테니까 말이다.

 

내가 극한 어려움을 뚫고 나갈 수 있게 도와준 믿음은 다음과 같은 간단한 말이다."신이 시기를 늦추는 것일 뿐 그것이 곧 신의 거절은 아니다." 가끔 단기적으로는 불가능해 보이는 일도 인내하며 계속하면 장기적으로는 매우 가능성 있는 일이 되기도 한다.  』

 

김난도 교수는 책에서 각자 꽃피우는 계절이 있다고 말했다. 엘리트 코스가 아니더라도 심지어 대부분이 겪는 평범한 삶의 코스가 아니더라도 좌절할 일은 아니라는 뜻이다. 가을에 피는 꽃이 여름에 피는 꽃을 부러워할 수도 있지만, 각각의 꽃들은 분명 고유의 향이 난다. 서로 또 다른 아름다움이 있는 것이다. 나도 꽃이고 당신도 꽃이다. 단지 우리는 서로 피는 시기가 다를 뿐이다. 그래... 그뿐이다.

『우리의 목표는 인생에서 만나는 수많은 문제들이 존재를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해결책을 찾아내어 실천 내어 실천할 수 있는 긍정적인 마음 상태를 얻는 것이다. 이 점을 명심하자.

문제에 할애하는 시간은 삶 전체의 10퍼센트를 넘지 않도록 하고 최소한 90페센트의 시간은 해결책을 생각하는 데 사용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더 중요한 규칙은 사소한 일에 목숨을 걸지 말고, 세상만사가 실은 모두 사소한 일이라는 점을 기억하라는 것이다.』

 

마음 씀씀이도 습관이다. 자꾸 웃으면 웃는 상이 되듯이, 찡그리면 울상으로 얼굴이 변한다. 눈으로 볼 수 없지만 마음도 똑같은 이치일 것이다. 마음이 남에게 보이지 않는다고 마음가짐이나 마음 심보를 나쁘게, 나태하게 쓰지 말아야겠다. 남은 알아채지 못하겠지만 나의 모든 신체기관은 알고 있다. 마음이 좋지 않은데 건강이나 정신이 좋아질 일은 없을 것이다.

몇 년을 절약하라.

시간을 압축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다른 사람의 경험을 이용하는 것이다. 』

 

책이 그렇다. 내가 경험하고 싶은 것들이나 관심분야에 유명한 사람들이 쓴 책은 간접 경험을 하는 것이다.  또, 많은 영양소가 한 알의 비타민에 담겨 있듯이 각각의 영양소를 섭취하는 수고를 덜어준다. 책도 마찬가지다. 

 

《도로시 총평》

 이 책을 읽으면 내 안에서도 잠자고 있던 거인이 "그 책을 읽었으니 너도 이제 나를 좀 이용해서 잘 살아보는 게 어때?"라고 슬쩍 자극하는 느낌이다. 이 책의 저자 앤서니 라빈스는 베푸는 사람일수록 더 많은 것을 얻는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는 사람 중 한 명인 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