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떡 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 -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메떡.찰떡.떡케이크 66가지 정말 쉬워지는 착한책 9
강숙향 지음 / 황금부엉이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 별명이 '떡보'였을 정도로 떡을 참 좋아했다. 어릴 적엔 지금처럼 과자가 흔했던 것도 아니니 별미 중에 별미가 바로 떡이었던 것 같다. 봄이 오면 향긋한 애쑥을 캐다 쑥버무리를 만들어주시거나 좀 더 많은 양의 쑥으로 만든 절편에 고소한 참기름을 발라 먹으면 어찌나 맛나던지. 그 당시에는 먹을 것이 귀해서 쌀가루보다 쑥의 양이 더 많아 아주 진한 색을 띠었던 것 같다. 또 쌀가루 대신 보릿가루로 떡국 떡을 빼오기도 했는데 그 맛 또한 참 구수했던 기억이 난다. 그 시절엔 먹을 것이 넉넉치 못했던 시절이었지만, 사실 지금 먹을 것이 넘치는 현시대에서 되돌아보면 그것이 참 먹거리고 우리 몸에 이로운 먹거리가 아니었나 싶다.


그런데 대부분의 떡은 집에서 만들기보다 요즘은 떡집에서 구입하여 먹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다. 바로바로 구입이 가능한데다 맛나고 다양한 떡을 쉽게 접할 수 있으니까 말이다. 사실 만드는 과정이 '떡'이라고 하면 좀 번거롭고 또 집에서 할 수 있는 음식이 아니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던 것 같다. 그런 떡을 집에서도 쉽게 만들수 있다면, 특별한 날의 음식이나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도 딱일 듯!

 

사실 송편이나 쑥개떡, 백설기 정도는 집에서도 간단하게 만들어본 기억이 있다.

그런데 이 책 속에 소개된 떡들은 다양해서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로 사진으로만 보아도 참 먹음직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본적인 재료들로 만드는 송편, 백설기, 무지개 떡 등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떡을 시작으로 떡 만드는 과정이 자세하게 소개되어 활용하기 좋은 것 같았다.

 

또, 평소에는 자주 못보던 떡이지만, 따라해보기 쉬운 떡들도 많이 소개되어 있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되어 있는게 특징이다.

무엇보다 재료와 만드는 과정이 어렵지 않으면서도, 식구가 적은 가정에서도 적은 양을 만들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인 것 같다.

 

 

독특하고 색다른 떡을 가족 모두 함께 만들어 먹어도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고, 아이의 백일이나 돌에 엄마의 정성을 담아서 직접 떡을 만들어 상을 차리거나, 선물로 만들어 가지고 가면 잘했다고 칭찬받고 받는 사람도 즐거워할 그런 떡들이 가득하다.

 

특히 백설기 종류는 만들기 간편해서 쌀가루와 기본 재료만으로도 충분히 만들 수 있어 쌀가루를 구비해 놓고 자주 활용하면 좋은 떡인 것 같다. 무엇보다 집에서 직접 만들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고, 영양만점 콩떡 등은 식사 대용으로 애용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4-27 0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