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붓]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신기한 붓 사계절 그림책
권사우 글.그림, 홍쉰타오 원작 / 사계절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에게 무엇을 그린다는 것은 그림이라는 단어 이상의 의미를 주는 것 같다.

매일 매일 스케치북에 다양한 그림들을 그려내며 상상해가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 흐믓해지는 순간이 있다. 물론 엄마의 눈에는 엉성해보이는 그림일지라도 아이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을 아이 스스로도 만족해하며 냉장고나 벽에 붙여놓고 감상하기도 하는 걸 보면 말이다.


꼭 다 그런건 아니지만, 가끔씩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우리 아들을 위해 그림책을 고를 때 책 속에 담긴 그림을 먼저 살펴보곤 한다. 아이가 그림을 보며 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지, 또 다양한 기법으로 담긴 그림을 통해서 그림에도 관심을 갖게 될지 기대가 되기 때문이다.

 

이 그림책은 그런 의미에서 신기한 붓이 그려내는 이야기가 참 독특하고 재미있었는데, 표지 디자인만 봐도 중국 풍의 그림이 신비로우면서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그런 구성이라 눈길이 갔던 그림책인데, 생각보다 내용이 참 좋아서 아이의 마음에 더 들었던 그림책이다.

마량은 그림 그리기를 무척 좋아하는 아이였다. 그러나 너무 가난해서 붓 한자루 살 수 없는 형편이었다고 한다. (심술이 덕지덕지 붙은 것 같은) 원님을 그리던 어느 화가의 그림을 보며 자신도 붓을 가졌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을 갖고 잠들었는데 꿈에서 수염이 새하얀 할아버지가 등장해서 붓을 주고 갔는데 깨어보니 진짜 붓이 있었다. 신난 마량은 그 붓으로 그림을 그려보는데 신기한 일이 시작된다!

그림책 속에 담긴 그림들이 참 아름답고 고풍스러운 느낌이 들어서 마음에 쏙 들었다. 붓으로 그린 터치가 느껴지는 다양한 그림들과 함께 보는 신비한 붓 이야기 속에 아이도 집중해서 보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던 즐거운 그림책 읽기 시간이 되었다.

 

무엇보다 마량의 아름다운 마음씨에 다양한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고 나쁜 일에 이용하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화가 된다는 것을 일깨워주는 신비한 붓 이야기는, 아이들에게 선한 마음으로 그려내는 그림이 얼마나 가치가 있는지 일깨워주는 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1-30 0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