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눈에 펼쳐보는 문화재 연표 그림책 한눈에 펼쳐보는 그림책
이광표 지음, 이혁 그림 / 진선아이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학창 시절 가장 어렵게 느껴졌던 것이 바로 역사 부분이었던 것 같다. 암기과목으로만 치부되어 사실 국,영,수에 밀리면서도 비중이 높아 무시하지 못했던 과목 중 하나라는 인식이 강했는데, 사실 역사는 우리의 뿌리로 아이들이 차근차근 이해해서 바로 알고 있어야 하는, 다른 어느 과목보다도 중요한 과목이라는 것을 뒤늦게 깨닫게 된 것 같다.


특히, 요즘같은 글로벌 시대라고 일컬어지는 시대에 오면서 외국에 나갈 일이 많아질 가까운 미래의 아이들에게, 역사와 문화를 바로 이해하고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높여주는 교육이야말로 참 중요한 교육이 아닐까 생각되어 진다. 우리 어릴 때 처럼 암기과목이 아니라, 우리 역사를 재미있게 익힐 수 있다면, 그리고 더 가까운 것으로 여길 수 있다면 더 없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물론 요즘 아이들에게는 우리 어릴적과 같은 교육환경과는 차원적으로 다른 환경에 있다는 것을 새삼 느끼지만 말이다.

그런 우리의 문화 유산을 한눈에 펼쳐보며 이해할 수 있는, 그림책처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화재 연표가 나와서 참 좋은 것 같다.

한눈에 펼쳐보기에 좋은 구성으로 책 사이즈 또한 커다란 구성으로 존재감을 자랑하는 구성이 먼저 눈에 확 들어온다.

 

그리고 한눈에 들어오도록 한 구성이 참 마음에 든다.

너무 한꺼번에 많은 양을 기록하기 보다 조목조목 하나하나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느낌이 들었고 선사시대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순서대로 주욱 중요한 문화재를 살펴볼 수 있도록 그림과 글로 엮어 놓았는데, 아이들의 흥미를 잃지 않도록 중간중간 재미난 캐릭터로 된 그림도 눈에 들어와 더욱 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각 시대의 끝에는 퀴즈를 통해서 내용을 잘 이해했는지 확인도 해볼 수 있다. 사진 자료가 풍부해서 지루하지 않고, 지도를 통해서도 살펴보며 역사 전반의 전체적인 흐름과 함께 보며 이해할 수 있어서 더욱 좋은 구성인 것 같다.

역사 광범위한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이렇게 문화재를 중심으로 이해해보면 색다른 접근으로 또 다른 역사의 재미를 느껴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체적으로 잘 짜여진 구성으로, 보기에도 편리한 구성인 듯 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2-24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