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했던 순간에도
정희재 지음 / 갤리온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남의 얘기를 참 안 좋아하는 사람이다. 물론 내향적이고 갈등을 싫어하는 성격 탓에 그룹이거나 둘이어도 주로 이야기를 듣는 편에 속하지만 말이다. 그래서 그런지 수필류는 손이 유독 안가는 장르다.

오산역스마트 도서관에서 빌렸는데, 그 날 아침엔 정말 듣고 싶은 말이 있었다. 출장에 가 있는 애인에게 왜 나를 더 신경쓰지 않냐고 한바탕 퍼부은 뒤였다. 게다가 그의 날카로운 대꾸에 잔뜩 서운해져 있기도 했다.

내가 정말 듣고 싶은 말은 뭐였을까? 궁금해하며 이 책을 골랐다. 역시 경험해 보지 않고 섣불리 판단을 하면 안되었다. 작가의 섬세한 감정이 나에게 충분한 위로를 건네주었다. 다 알지만 그걸 와닿게 표현하는게 작가의 힘이 아닐까 싶다. 감사하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19-05-03 10: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붕붕툐툐 2019-05-04 09:48   좋아요 0 | URL
우힛~ 하트라닛~~ 감사합니다~~

갱지 2019-05-03 10: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남의 일에 도통 관심이 없어서 종종 가족들한테까지 핀잔을 듣는데, 수필은 좋아하는 쪽이라 글보고 반가웠어요-
말씀처럼 허구가 아닌 현실의 묘사임에도 충분히 마음을 쉬게하는 매력이 있어서 그런가 싶어요:-)

붕붕툐툐 2019-05-04 09:50   좋아요 1 | URL
넹~ 그런가봐요~ 이번에 그 매력을 제대로 발견한 거 같아용: )
갱지님과 통하는 부분을 하나 더 발견했네용~~ 반가워해주셔서 고마워요~~

2019-05-22 13:4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