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이 만든 공간 - 새로운 생각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유현준 지음 / 을유문화사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리와 기후에 따른 자연환경과 농사방법, 종교나 철학등 사상의 차이 등에 의해서 동서양의 건축에 대한 인식이나 관념이 어떻게 다르게 형성되었고, 시간이 지나고 상호교류가 이루짐에 따라 상호간의 건축 양식과 철학이 어떻게 융합되어 구현되는지를 인문학적으로 굉장히 재미있고 유익하게 풀어주고 있다!

마치, 알쓸신잡 특별판을 보는듯핫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어제 밤을 지새면서 신나게 내리 달렸다!

특히, 체스와 바둑으로 동서양의 건축문화의 차이를 설명하는 부분이나 노장사상이 구현된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

이제 건축물을 보면 그 속에 담겨진 그 시대의 깊은 사고를 읽어 낼 수 있는 작은 출발점을 잡은것 같아 뿌듯하고 유익하기도 하다!

읽고 나니 숙제가 늘어난것 같기도 하다!

<총•균•쇠>도 봐야겠고, <이기적 유전자>, 그리고 <노자>도 읽어 보고 싶다!

오래전부터 한국철학과 한국미술사를 공부해서 여행하고 싶다는 상상도 접어 두고 있었는데 한번 도전해 볼까?ㅎ

그리고, 안도 다다오라는 건축가를 알게 되었는데 그가 설계한 물의 교회, 바람의 교회도 보고 싶어졌다!

마지막으로 유현준교수님의 다른 책들도 읽고 싶어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5-10 07: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꼬리에 꼬리를 무는 독서. 멋집니다. 막시무스님의 독서열정이 막 느껴지네요^^

막시무스 2020-05-10 09:55   좋아요 0 | URL
열정이 아니라 그냥 욕심수준에 불과합니다!ㅎ 즐거운 휴일되십시요!